이낙연 총리 일본 도착…“아베 만나 한일 대화 촉진하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9-10-22 09: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바람 몰아치는 하네다 도착한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22∼24일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을 위해 22일 대통령 전용기로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한 후 강풍에 망가진 우산을 들고 트랩을 내려오고 있다. 2019.10.2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비바람 몰아치는 하네다 도착한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22∼24일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을 위해 22일 대통령 전용기로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한 후 강풍에 망가진 우산을 들고 트랩을 내려오고 있다. 2019.10.22 연합뉴스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고자 22일부터 24일까지 일본을 방문하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한일 대화 촉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일본 출국하기 전 소셜미디어(SNS)에 “일본에 다녀오겠다. 레이와 시대의 개막을 축하드리고 태풍 피해로 슬픔에 잠긴 일본 국민께 위로의 마음을 전하겠다”며 “아베 신조 총리를 비롯한 정치·경제 지도자들과 만나 한일 간 대화를 촉진하도록 말씀 나누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8시 16분 도쿄 하네다공항에 도착, 2박 3일간의 일본 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이 총리는 방일 기간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 아베 총리 면담, 정·재계 인사 면담, 일본 대학생과의 대화 등 14개 이상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