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세 슈워제네거 “액션 영화, 언제든 가능”

입력 : ㅣ 수정 : 2019-10-21 18: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터미네이터:다크 페이트’ 출연진 내한… 린다 해밀턴 “1년 동안 매일 트레이닝”
전 세계적으로 흥행한 영화 ‘터미네이터’ 1·2의 주역인 아널드 슈워제네거(왼쪽)와 린다 해밀턴이 21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 세계적으로 흥행한 영화 ‘터미네이터’ 1·2의 주역인 아널드 슈워제네거(왼쪽)와 린다 해밀턴이 21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터미네이터 2’가 성공하면서 배우로서 크게 성장할 수 있었죠, 정말 기적 같은 일이었습니다.”

30일 개봉하는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홍보를 위해 한국을 찾은 배우 아널드 슈워제네거(72)는 ‘터미네이터’ 시리즈의 의미를 이렇게 말했다.

이 영화는 ‘터미네이터 2’(1991)를 잇는 작품으로, 심판의 날 22년 후를 이야기한다. 터미네이터를 다룬 영화는 지금까지 5편이 제작됐다. 제임스 캐머런이 감독한 2편 이후부터 제작사와 감독이 바뀌면서 내용이 뒤죽박죽된 데다가 흥행과 작품성 모두 2편에 못 미친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이번에는 캐머런 감독이 제작자로 참여하고, 특히 1·2편 여주인공 사라 코너를 맡은 배우 린다 해밀턴(63)까지 참여해 사실상 ‘터미네이터’ 시리즈 3편으로 지목된다.

슈워제네거는 영화 속에서 전편과 마찬가지로 터미네이터 T-800을 연기했다. 그는 21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내가 늙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훈련을 꾸준히 해왔기 때문에 액션 영화 섭외가 들어와도 언제든 할 수 있다. 나는 아직도 쓸모 있고 팔팔하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특히 이번 영화에 함께 출연한 해밀턴에 관해 “캐머런 감독이 ‘린다가 복귀한다’고 알려줬을 때 소리를 지를 정도로 기뻤다”면서 “2편에서 린다처럼 멋있고 강인한 여성상을 연기한 배우는 이후로 없었다. 한 치의 의심도 없이 이번 영화에서도 그가 가장 큰 역할을 맡았다고 생각한다”고 극찬했다.

다시 슈워제네거와 만난 린다는 캐머런 감독에게서 출연 제의를 받은 뒤 1년여 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트레이닝을 했다. 그는 “슈워제네거가 주지사가 되면서 바빠져 많이 만날 수 없었는데, 오랜만에 함께 촬영하게 돼 반가웠다. 슈워제네거 덕분에 영화 속 사라 코너에 녹아 들을 수 있었다”고 떠올렸다.

감독인 팀 밀러는 “린다가 처음 등장했을 때 정말 여전사가 됐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면서 “그는 카리스마 넘치는 최고의 적임자”라고 칭송했다. 이번 영화는 미래에서 온 강화 인간 그레이스(매켄지 데이비스 분)와 대니(나탈리아 레예스 분)가 최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새로운 터미네이터 Rev-9(가브리엘 루나 분)과 대결한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9-10-22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