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충’ 소리에 맞선 소설보다 따뜻한, 2019 김지영

입력 : ㅣ 수정 : 2019-10-22 02: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로 돌아온 ‘82년생 김지영’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 김지영 역을 맡은 배우 정유미는 이 영화를 두고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하나였고, 그거 하나로 달려왔다”며 “모두가 저랑 생각이 같다곤 보지 않는다”고 했다. ‘여성차별의 주관적인 경험을 보편화했다’는 비난에 시달렸던 원작처럼, 그 역시 캐스팅 이후 악플에 시달리기도 했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 김지영 역을 맡은 배우 정유미는 이 영화를 두고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하나였고, 그거 하나로 달려왔다”며 “모두가 저랑 생각이 같다곤 보지 않는다”고 했다. ‘여성차별의 주관적인 경험을 보편화했다’는 비난에 시달렸던 원작처럼, 그 역시 캐스팅 이후 악플에 시달리기도 했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진짜 용기를 내야 하는 건 다른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14일, 영화 ‘82년생 김지영’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정유미(36)는 “캐스팅 소식을 듣고, 용기 있는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다”는 얘기에 이렇게 답했다.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그리고 엄마인 평범한 여성 김지영을 통해 사회를 조명한 동명의 소설은 2016년 출간, 밀리언셀러가 됐다. 일본에서도 누적 제작 부수가 14만부를 넘겼고, 중국에서도 출간 한 달을 좀 넘겨 6만 5000부를 발간했다. 페미니즘 논쟁의 물꼬를 튼 ‘82년생 김지영’이 겪은 부침은 심각했다. 영화화가 확정되자 이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고, 정유미는 주연을 맡은 뒤 이유 없는 악플 공세를 받았다. 2019년의 ‘82년생 김지영’은 젠더 갈등을 격화시키는가,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청사진인가, 이런 질문을 스스로에게 수없이 던져 본 결과물인 듯했다.

한마디로 훨씬 밝고 따뜻해졌다. 책은 ‘문학성’에 대한 논란을 촉발할 만큼 통계 자료를 활용한 기사투의 건조한 문체로 ‘잘 벼린 칼’로서 기능했다. 김지영 전 생애에 걸친 차별과 부조리의 역사를 낱낱이 따진 책에 비해 영화는 훨씬 따듯하다. 여기에는, 지영을 둘러싼 친정 식구들의 힘이 크다. 책에서 가부장제를 공고히 하는 매개이기도 했던 가족들은 때로는 엄마, 때로는 외할머니에게 정신적으로 빙의하는 아픈 지영이를 열심히 돌보는 인물들이다.
지영의 남편 대현 역의 공유는 정유미와 세 번째로 함께 영화에 출연하면서 “애드립을 많이 했는데, 정유미씨가 익숙한 듯 익숙하지 않게 받더라”고 했다. 둘의 안정된 호흡은 영화를 따듯하게 만드는 역할을 톡톡히 한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영의 남편 대현 역의 공유는 정유미와 세 번째로 함께 영화에 출연하면서 “애드립을 많이 했는데, 정유미씨가 익숙한 듯 익숙하지 않게 받더라”고 했다. 둘의 안정된 호흡은 영화를 따듯하게 만드는 역할을 톡톡히 한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일방향으로 따듯하게 가다 보니, 캐릭터가 책보다 납작해진 건 어쩔 수 없는 일이기도 하다. 특히 김지영의 친정 엄마인 미숙(김미경 분)의 역할이 그렇다. 책 속에선 본인 자신이 딸이라는 이유로 남자 형제들 바라지를 했으면서도 지영에게 남동생을 위해 희생할 것을 당연시하는 캐릭터였지만, 영화에선 지영의 아픔을 적극 감싸는 한편 주위 부조리에 항거하는 인물로 비춰진다.

이렇듯 영화가 줄곧 얘기하는 대안은 사회 시스템의 수정보다는 가족의 힘이다. 지영에게 빙의 사실을 어렵게 전달하는 대현(공유 분)이 울음을 토하는 장면에서 지영은 말한다. “오빠도 많이 힘들었겠구나.” 가부장제 아래선 여성뿐 아니라 남성도 피해자임을 드러내면서 영화는 화해를 시도한다. 공유(40)도 간담회에서 “시나리오를 보면서 위로를 많이 받았다”고 했다.

평범함을 연기하는 정유미의 자연스러움은 영화를 안정적으로 끌고 간다. 유모차를 발로 밀고 기저귀를 가는 등의 생활 연기에서부터, 변곡점마다 베란다에서 멍하니 밖을 바라보는 장면 같은 정적인 연기까지, 그저 친근한 동네언니를 떠올리게 한다. 킬링 포인트는 시댁 식구들 앞에서 대뜸 엄마 미숙에게 빙의돼 “사부인!”을 남발하는 지점이다. “무리 없이 스며드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정유미)해 꾸며 내지 않았단다. 드라마 ‘도깨비’ 이후 2년 만의 복귀작으로 이 영화를 택한 공유는 ‘남편이 공유라니’ 하는 일각의 판타지 논란(?)에도 불구하고 정유미와 안정적인 호흡을 선보인다. 부산 출신 공유는 이번 영화에서 처음으로 부산 사투리를 연기했다.

책에서 “맘충 팔자가 상팔자야”는 소리를 듣고 뜨거운 커피를 손등에 왈칵왈칵 쏟으며 급히 자리를 빠져나왔던 김지영은 영화에서 “저에 대해 뭘 안다고 함부로 이야기하세요”라며 적극적으로 대거리를 한다. 원작과 영화의 가장 큰 차이다. 김도영(49) 감독은 “2019년을 살아가고 있는 김지영들에게 ‘괜찮다’, ‘더 좋아질 거다’라는 희망의 메시지를 주고 싶었다”며 “영화의 첫 관객이 되어 주신 조남주 작가가 소설보다 한 발 더 나아간 이야기 같다고 극찬했다”고 말했다. 2016년에 나온 소설 ‘김지영’의 자리가 있다면, 2019년에 나온 영화 ‘김지영’의 자리는 다를 수 있음을, 영화는 충분히 어필하는 듯했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2019-10-22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