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주 전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자유한국당 입당 보류

입력 : ㅣ 수정 : 2019-10-21 18: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위원장 최교일)은 21일 최근 입당을 신청한 김장주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에 대한 당원자격심사 위원회를 열어 입단 승인을 보류했다.

도당은 김 전 부지사에 대한 입당을 입당을 재논의키로 했으나 재논의 이유와 재논의 시기 등은 밝히지 않았다.

이에 김 전 부지사 측은 크게 반발했다. “신규 당원에 대해 당원자격심사위원회가 회의를 열고 입당 유무를 확정하는 것은 이례적”이라며 “한국당 당규에는 신규 당원의 경우 입당원서를 받은 날로부터 7일 이내에 입당시켜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부지사는 지난달 30일 입당원서를 제출했다.

김 전 부지사 측은 또 “42일 동안 조국사퇴를 위해 1인 시위를 벌이는 등 자유한국당과 정치적 행보를 함께했다. 그러나 이번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의 입당 재논의를 납득할수 없다. 중앙당에 이의신청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전 부지사는 내년 총선에서 영천청도 지역구 출마를 준비 중이다.

영천이 고향이 김 전 부지사는 포항고, 성균관대를 졸업하고 제34회 행정고시에 합격에 공직에 입문했다. 경상북도 새마을과장, 이의근 도지사 비서실장, 영천부시장, 청와대 선임행정관, 경상북도 기획조정실장, 행정안전부 지방세제정책관을 거쳐 2018년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를 끝으로 공직에 퇴임했다. 이후 한국정보화진흥원(NAI) 부원장을 역임한 뒤 지난해 사직하고 고향인 영천으로 이사했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