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영 “잔류하고 싶습니다” 이영하 “차 사주세요 감독님”

입력 : ㅣ 수정 : 2019-10-21 18: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S 미디어데이서 우승 선물 속내 밝혀
이영하(왼쪽)와 이지영이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이영하(왼쪽)와 이지영이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가 차를 좋아하는데요. 올해 잘했고 하니까…”(이영하)

“내년에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우승하면 감독님이 알아서 잡아주시지 않을까요“(이지영)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는 본대결을 앞두고 양 팀 감독과 선수들이 입심 대결을 펼치는 기선제압 무대였다. 견제하는 선수, 최우수선수(MVP) 예상 선수 등 다양한 주제로 토론이 이뤄진 가운데 선수들은 ‘우승 선물’을 놓고 양 팀 감독들을 당황시키는 한편 미소짓게 했다.

선수들에게 주고 싶은 우승선물을 묻는 질문에 김태형 감독은 “감독이 받는 선물은 없냐”고 농을 건넨 뒤 “인원이 많으니 10만원 안쪽으로 선물을 해주겠다”고 응했다.

오재일은 “밥 사줬으면 좋겠다”고 소박한 대답을 건넸지만 이영하는 눈치를 살피더니 “차를 좋아한다”는 말로 김 감독을 당황시켰다. 그러나 이내 “마시는 차 좋아한다”는 말을 덧붙이며 “우승만 한다면 어떤 걸 받아도 좋을 것 같다”고 분위기를 풀었다. 올해 17승 4패 평균자책점 3.64의 성적으로 팀의 정규시즌 우승에 일조한 영건 에이스이기에 드러낼 수 있는 당당함이었다.

장정석 감독은 “KS에 온 것 자체가 충분한 선물을 받았다”면서 “선수들이 원하는 게 있으면 꼭 들어주도록 하겠다”고 모범답안을 내놨다. 사회를 보는 박지영 아나운서가 재차 정말이냐고 확인하자 또 한번 고개를 끄덕였다.

옆에서 가만히 듣고 있던 이지영은 “내년에 이 팀에서 내가 어떻게 될지 몰라서 뭐라 말을 할지 모르겠다”고 조심스럽게 운을 뗀 뒤 “우승하면 알아서 잡아주시지 않을까”라며 잔류 의지를 표시했다. 자유계약선수(FA)를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에둘러 자신의 활약을 인정해달라는 요구였다.

강민호의 삼성 라이온즈 이적으로 입지가 줄었던 이지영은 올해 키움에 둥지를 틀고 정규리그 106경기 타율 2할8푼2리 1홈런 39타점 40득점의 쏠쏠한 활약을 펼쳤다. 특히 플레이오프에서 타율 0.364로 맹활약하며 팬들로부터 잔류 요청이 쏟아지고 있는 상태다. 옆에서 가만히 듣던 이정후도 “지영 선배와 같이 계속 야구 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내며 이지영에게 힘을 보탰다.

공교롭게도 양 팀 사령탑은 모두 올해가 계약 마지막해다. 뛰어난 성적을 거둔 만큼 재계약 분위기도 무르익고 있다. 여기에 우승을 거머쥔다면 우승 프리미엄도 무시할 수 없다. 계약금 5억원 포함 구단 역대 최고 대우인 3년 총액 20억원에 계약했던 김태형 감독 앞에는 가을야구 무대에서 좌절한 염경엽 SK 감독(3년 총액 25억원)과 류중일 LG 감독(3년 총액 21억원)이 있다. 연봉 2억원으로 감독 최저 연봉인 장정석 감독은 공교롭게도 총액 1, 2위 감독을 모두 격파하고 팀을 한국시리즈에 진출시켰다. 우승 감독은 선수들에게 어떤 선물을 건네게 될까. 두팀의 한국시리즈는 22일부터 열린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