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개발 호재 광진·성북 아파트값 쑥

입력 : ㅣ 수정 : 2019-10-21 02: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준금리 추가 인하 속에 서울 아파트값은 교통망 확충, 개발 등 호재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전주와 같은 상승폭을 유지했다. 대표적으로 동서울터미널 현대화 등의 힘을 받은 광진구가 전주 대비 0.08% 올랐고 성북구도 길음·상월곡동 등 역세권과 뉴타운 단지 영향으로 0.08% 상승했다. 송파구는 잠실 등 인기 단지 위주로 전주보다 0.12% 올랐고 강동구도 신축 대단지를 중심으로 상승세가 지속됐다. 인천 미추홀구는 노후 단지 위주로 하락폭이 확대됐고 입주 물량이 이어지는 평택과 파주 등은 여전히 큰 폭의 하락세가 이어졌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값은 전주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대구(0.18%), 경기(0.13%), 대전(0.11%), 서울(0.08%) 등이 상승세를 견인했다.

2019-10-21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