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걸 “공수처법은 황교안 검사 같은 사람들 조사하는 법”

입력 : ㅣ 수정 : 2019-10-20 19: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015년 12월 황교안 당시 국무총리가 국회를 방문,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면담을 마치고 나오는 모습.  연합뉴스

▲ 지난 2015년 12월 황교안 당시 국무총리가 국회를 방문,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면담을 마치고 나오는 모습.
연합뉴스

한국당 “저렴한 패악질…더러운 악취” 반발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특별위원회의 이종걸 공동위원장이 2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반대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직접적으로 꼬집어 공격했다.

“공수처법은 황교안 검사 같은 사람들을 조사하는 법”이라고 말한 것이다.

이종걸 위원장은 이날 특위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이른바 ‘삼성 떡값 리스트’ 사건을 거론한 뒤 “공수처법은 리스트에 올랐지만 조사와 처벌을 받지 않은 황교안 검사(현 자유한국당 대표)와 같은 사람들을 조사하는 법”이라고 말했다.

‘삼성 떡값 리스트’ 의혹은 검사들이 삼성에서 ‘떡값’ 명목으로 상품권을 받았다는 의혹이다.

황교안 대표는 법무부 장관으로 재직하던 2013년 ‘떡값’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2008년 ‘삼성비자금 의혹 관련 특별검사’는 관련 의혹을 내사해 혐의가 없는 것으로 종결했다”며 부인했다.

이종걸 위원장은 “그 리스트의 신빙성이 입증됐지만 그 어떤 조사도 받지 않던 사람들은 리스트에 올랐던 검사들”이라며 “촛불은 공수처법을 처리하라고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한국당은 ‘저렴한 패악질’이라며 이종걸 위원장의 발언에 거세게 반발했다.

김현아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야당 대표에 대한 저렴한 패악질이 달빛과 어우러져 더러운 악취를 풍긴다”면서 “조국 사태 이후 민주당이 굳게 믿었던 도끼에 발등이라도 찍힌 듯이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집 나간 검찰을 잡아오기 위해 공수처를 동원하려는 불순한 의도를 분명하게 드러낸다”면서 “시대착오적 정신 상태가 민주당의 ‘종특’(종족 특성)인가 보다”라고 지적했다.

이종걸 위원장은 황교안 대표와 경기고 72회 동기로, ‘40년지기 절친’ 사이로 알려져 있다.

서울대 법대에 다시 들어가기 전 황교안 대표가 나온 성균관대에 입학해 같이 다녔던 인연도 있다.

그러나 각자 정치권과 법조계로 나갔다가 황교안 대표가 박근혜 정부 때 전면에 나설 즈음 두 사람 사이엔 좁히기 어려운 간극이 벌어지기 시작했다.

2015년 이종걸 위원장은 새정치민주연합(현 민주당) 원내대표 시절 황교안 대표가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되자 “김기춘 아바타”라고 직격탄을 날린 바도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