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기 “군 골프장 이용, 장성급이 위관급 63배”

입력 : ㅣ 수정 : 2019-10-20 15: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자료 이미지

▲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자료 이미지

지난해 장성 1인 평균 골프장 이용횟수는 25회
위관급 0.4회…장성급 골프장 이용 해마다 늘어
북 발사체 발사 등 안보 위협 때도 버젓이 이용

군 골프장 이용에서 장성급 쏠림 현상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해 장성 1인 평균 골프장 이용횟수는 25회로 위관(0.4회)의 62.5배에 달했다.

2017년에도 장성들의 1인당 평균 골프장 이용횟수는 24.2회로 위관(0.4회)의 60.5배였으며, 2016년에 역시 장성(16.4회)이 위관(0.4회)의 41배를 기록했다.

장성들의 군 골프장 이용 횟수도 해마다 증가 추세다.

2016년 6594회에서 2017년 9711회, 지난해 1만 2회로 꾸준히 는 것으로 확인됐다.

심지어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되는 일이 발생한 날에도 장성들이 군 골프장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의 소지가 있다.

특히 북한의 발사체 발사가 있었던 지난 5월 4일에 육군(52회)과 공군(20회), 해군·해병대(19회), 국군복지단(16회)의 장성들이 군 골프장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삼척항에 북한 목선이 입항한 지난 6월15일에도 육군(44회)과 공군(16회), 해군·해병대(5회), 국군 복지단(20회)의 장성들이 군 골프장을 이용했다.

러시아 영공 침범이 있었던 지난 7월 23일에는 공군(1회) 장성의 군 골프장 이용 내역이 확인됐다.

김 의원은 “군 골프장 이용이 장군들에게 편중돼 있는 것도 문제이지만 대북 상황 등이 발생한 당일 장군들이 골프장을 이용하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