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생, 유니클로 온라인 광고 패러디 영상 제작 눈길

입력 : ㅣ 수정 : 2019-10-20 11: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남대 사학과 4학년 윤동현(25)씨가 근로정신대 강제동원 피해자 양금덕(89) 할머니와 함께 찍은 영상. 최근 논란이 된 유니클로 광고를 패러디했다. 2019.10.19.  유튜브 캡처

▲ 전남대 사학과 4학년 윤동현(25)씨가 근로정신대 강제동원 피해자 양금덕(89) 할머니와 함께 찍은 영상. 최근 논란이 된 유니클로 광고를 패러디했다. 2019.10.19.
유튜브 캡처

일본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의 한국어판 광고 자막이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 등을 조롱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광주 지역의 한 대학생이 강제징용 피해 할머니와 함께 이를 비판하는 패러디 영상을 제작해 눈길을 끌고 있다.

전남대학교 사학과 4학년생 윤동현(25)씨는 지난 19일 오전 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유니클로 광고 패러디’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업로드했다. 이 영상물은 하루만인 20일 오전 현재 조회수 2만 1000여 회를 웃돌고 있다.

게시된 영상은 한국어·영어·일어 자막 버전으로 총 3편이다. 영상에는 일제시대 당시 근로정신대 강제징용 피해자 양금덕(89) 할머니와 윤씨가 함께 출연했다.

영상은 논란이 되고 있는 유니클로 광고와 비슷한 콘셉트로 촬영됐다. 이 영상에서 양 할머니는 일본어로 ‘잊혀지지 않는다’ 팻말을 들고 등장하며, 한국어판 영상 자막에는 ‘유니클로 후리스 25주년’ 대신 ‘해방 74주년’이 쓰여있다

윤씨가 “제 나이 때는 얼마나 힘드셨어요”라고 묻자, 양 할머니는 “그 끔찍한 고통은 영원히 잊을 수 없어!”라고 외친다.
일본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 광고

▲ 일본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 광고

논란이 되고 있는 유니클로 광고에서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으셨어요?라는 질문에 패션 컬렉터로 소개된 98세 여성이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 대답한 장면을 패러디하며 비판한 것이다.

윤씨는 최근 불거진 유니클로 광고를 본 뒤 이 같은 패러디 영상 제작을 기획했다. 촬영은 이날 양 할머니 자택 근처에서 이뤄졌으며, 갑작스러운 윤씨의 제안에도 양 할머니가 흔쾌히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는 한글날인 지난 9일 다른 대학생과 함께 일본 욱일기가 나치 독일의 전범기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라는 뜻을 담아 카드 퍼포먼스를 진행하기도 했다.

한편 유니클로는 최근 ’유니클로 후리스 : LOVE & FLEECE 편‘을 방송하고 있다. 15초 분량의 이 광고에서는 90대 할머니와 10대 소녀가 등장, 영어로 대화를 나눈다.

영어 버전과 달리 의역된 한국어 자막에는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로 바뀌었다. 80년 전인 1930년대 후반은 강제징용과 위안부 동원이 이뤄지던 시기라는 점에서 일제 전범 피해자들을 조롱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