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비핵화, 국제사회 지지·협력 필요”…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 개최

입력 : ㅣ 수정 : 2019-10-18 18: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손가락 하트를 하고 있다. 2019.10.1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손가락 하트를 하고 있다. 2019.10.18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 “남북미 간의 노력이 우선이지만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녹지원에서 111개국 대사와 17개 국제기구 대표 등 주한외교단을 초청해 개최한 리셉션에서 “한국은 지금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라는 역사적인 변화에 도전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주한 외교단 여러분께서 지난 6월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개방한 비무장지대 평화의 길을 다녀오셨다는 보도를 보았다”며 “주한외교단이 직접 걸었던 평화의 길이 이름 그대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로 이어지는 길이 되도록 역사적인 여정에 함께 해 주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이어 “평창동계올림픽이 평화올림픽으로 성공적으로 치러지면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환경이 극적으로 달라진 것도 전적으로 국제사회의 협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올해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는 아세안 국가들의 협력으로 세계와 상생 번영하고자 하는 회의”라며 “내년 6월 한국에서 열릴 ‘제2차 P4G 정상회의’는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다시 한번 국제사회의 힘을 모으는 계기가 될 것으로 주한외교단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리셉션에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모하메드 살림 하무드 알 하르씨 주한 오만 대사(주한외교단장)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들에게 “외교관은 임지에 따라 생활환경이 바뀌는 어려움이 크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한국에 머무는 동안 한국의 자연과 문화와 한국인들의 우정을 듬뿍 느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