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검사 10단 윤석열에 전략적으로 져준 것”

입력 : ㅣ 수정 : 2019-10-18 11: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질의하는 박지원 의원 무소속 박지원 의원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2019.10.1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질의하는 박지원 의원
무소속 박지원 의원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2019.10.17 연합뉴스

의원 질의에 답하는 윤석열 총장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무소속 박지원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1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의원 질의에 답하는 윤석열 총장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무소속 박지원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17 연합뉴스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은 18일 “역시 박지원은 정치 9단이고 윤석열 총장은 검사 10단이더라. 전략적으로 져준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전날 국정감사 상황에 대해 이야기했다. 박 의원은 “법과 원칙대로 한다, 똑똑히 한다, 맨 마지막의 말씀이 대한민국 공무원으로서, 검찰로서 똑똑히 할 테니까 두고 봐라, 잠시 기다려달라. 그 이상 좋은 게 어디 있어요”라면서 “제가 결과적으로 보면 졌지만 속내로는 이겼다”면서 “윤 총장이 사퇴를 하면 문재인 대통령에, 문재인 정부에게 막대한 마이너스가 온다”고 우려했다.

박지원 의원은 국감 당시 “범행 일시·장소·방법이 지금 정경심 교수를 첫 기소한 공소장 내용과 완전히 다르다. 이런 것은 과잉기소 아닌가”라고 물었다. 윤석열 총장은 “그게 과잉인지 아닌지 저희가 설명하려고 하면 수사 내용을 말씀을 드려야 되는데 수사 상황은 지금 말씀을 드릴 수 없고...”라고 답했다.

박지원 의원은 “정 교수는 소환도, 조사도 안 하고 기소했다. 국회 패스트트랙에 관계된 의원들은 경찰 수사에 응한 사람도 있지만 안 응한 사람이 더 많다. 이런 분들 기소할 건가”라고 묻자 윤 총장은 “수사를 마쳐봐야”라고 답했다.

박 의원이 “정 교수는 소환도 조사도 않고(기소하고)?”라고 몰아부치자, 윤 총장은 “지금 위원님, 지금 국정 감사라는 공개적인 자리에서 어떤 특정인을 무슨 여론상으로 이렇게 보호하시는 듯한 그런 말씀을 자꾸 하시는데”라고 처음으로 언성을 높였다.

박 의원은 이에 “보호하는 게 아니에요. 저는 패스트트랙에 의원들을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묻는 것)”라고 또 묻자 윤 총장은 “패스트트랙하고 저는 정경심 교수 얘기하고 왜 그런 결부가 되는지 저는 잘 이해를 못 하겠다”라고 곤란해했다.

박 의원은 “아니 그러니까 법은 만인 앞에 평등한데…”라고 말했고, 윤 총장은 “법과 원칙대로 하겠다. 이제 조금 있으면 다 드러날 텐데 기다려주시죠”라고 말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