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토대학살’ 조선인 희생자 널리 알린 日승려 세키 고젠 한달 전 91세로 별세

입력 : ㅣ 수정 : 2019-10-18 01: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승려 세키 고젠

▲ 일본 승려 세키 고젠

1923년 간토대지진 때 학살됐던 조선인들의 억울한 죽음을 알리고 원혼을 달래는 데 헌신해 온 일본 승려 세키 고젠이 91세를 일기로 지난달 16일 세상을 떠난 사실이 한 달여 만에 알려졌다.

17일 재일동포 다큐멘터리 제작자 오충공(64) 감독에 따르면 지난 11일 고인의 고별식이 한일 양국의 지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간논사 주지인 고인은 간토대지진 당시 지바현 다카쓰 지역에서 발생했던 조선인 학살사건을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이 사건은 일본 농민들이 조선인들의 손을 묶고 집단으로 살해한 사건이다.

그는 학살 장소 인근에 위치한 간논사에서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위령재를 지내 왔다. 고인은 마을 사람들 사이에서만 알려졌던 잔혹한 역사를 한국에 적극적으로 알리고 희생자들을 위로하는 범종과 종루를 세웠다.

시민단체 등과 함께 당시의 희생자 유골들을 수습하기도 했다. 그의 이러한 활동은 오 감독에 의해 다큐멘터리 영화 ‘불하된 조선인’에 고스란히 담겼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9-10-18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