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돼지열병 파장에 “돼지고기 안심하고 잡수셔도 된다”

입력 : ㅣ 수정 : 2019-10-17 16: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에게 전염되지 않고 안전검사 거쳐 유통”
“경찰, 야생멧돼지 도시 진입 장비 대책 세워야”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회의 모두발언하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17일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상황실에서 열린 ASF 방역대책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7/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회의 모두발언하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17일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상황실에서 열린 ASF 방역대책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7/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는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과 관련해 돼지고기 소비 위축 움직임이 감지되자 “안심하고 돼지고기를 잡수셔도 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 ASF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실에서 주재한 ‘범정부 ASF 방역상황 점검회의’에서 “돼지고기 소비가 위축 기미를 보이고 있다”면서 “돼지열병은 사람에게 전염되지 않고 돼지고기는 철저한 안전검사를 통과해야만 유통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농가들로서는 방역의 부담을 지고 있는 터에 소비위축에 따른 가격 하락까지 겪으실 우려가 있다”면서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은 유통회사나 소비자 단체 등과 함께 소비자들께 잘 설명해 드리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야생멧돼지의 남하와 도심 속 출현과 관련해 경찰의 대비책도 주문했다.

이 총리는 “국방부, 환경부, 지방자치단체는 긴밀히 협조해 야생멧돼지를 통한 ASF의 남하를 차단해야 한다”면서 “민간 엽사와 군 병력 등 많은 인력이 집중적으로 참여하기 때문에 안전에도 최대한 주의해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지난 11일 경기 연천 민통선에서 발견, 사살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발견돼 비상이 걸렸다. 환경부 제공

▲ 지난 11일 경기 연천 민통선에서 발견, 사살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발견돼 비상이 걸렸다.
환경부 제공

이낙연 총리 ‘ASF 방역대책 회의 주재’ 이낙연 국무총리가 17일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상황실에서 열린 ASF 방역대책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7/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낙연 총리 ‘ASF 방역대책 회의 주재’
이낙연 국무총리가 17일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상황실에서 열린 ASF 방역대책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7/뉴스1

이어 멧돼지가 도시로 진입할 가능성을 언급하며 “도시에서는 경찰이 소총을 사용할 수 없고, 권총은 쏠 수 있지만 권총으로는 멧돼지를 바로 잡기 어렵다”면서 “경찰은 새로운 장비의 도입을 포함한 대책을 세워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는 농식품부·행정안전부·환경부·국방부 장관, 식약처장, 관세청장, 소방청장, 경찰청장, 국무2차장, 질병관리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17개 시·도와 영상으로 연결해 진행됐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