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부마민주항쟁 증언집 발간

입력 : ㅣ 수정 : 2019-10-17 02: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당시 시위 이끈 주역 30명 기록 담아
부산대는 올해 10·16 부마민주항쟁 40주년을 맞아 1979년 당시 항쟁이 처음 시작됐던 부산대 시위 참가자와 항쟁을 이끈 주역 30명 기록을 담은 도서인 ‘10·16 부마민주항쟁 부산대학교 증언집(마흔 시월, 민주주의를 노래하다)’을 발간했다고 16일 밝혔다.

부산대는 지난해부터 부산대 항쟁 참가자와 주역을 상대로 기억을 담는 증언집 발간 작업을 추진했다. 부마민주항쟁이 시작된 부산대에서 당시 주역들의 생생한 증언을 담았다는 점에서 역사적 의미가 크다는 평가이다.

1979년 10월 16일을 전후해 당시 시위를 계획하고 주도했거나 현장에 있었던 부산대 학생·직원 30명 증언을 묶어 항쟁에 참여하게 된 계기와 경위, 당시 상황과 행동 등은 물론 체포된 이후 수사, 재판 등을 회고하는 방식으로 증언집을 만들었다. 항쟁 이후 증언자 감정, 의식, 삶의 방식 변화 등 개인의 삶에 남긴 흔적도 담았다. 전호환 총장은 발간사에서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민주화 역사를 이끈 부산대 민주화 전통과 정신의 맥락을 잇는 작업으로서 가치가 크다”고 말했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2019-10-17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