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기 낭만주의 오페라 결정판 ‘호프만의 이야기’ 재탄생

입력 : ㅣ 수정 : 2019-10-17 02: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펜바흐 탄생 200주년 기념 ‘극적 버전’ 24일부터 4일간 예술의 전당 무대 올려
오페레타 ´호프만 이야기´ 공연 연습 중인 소프라노 윤상아와 바리톤 양준모. 국립오페라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페레타 ´호프만 이야기´ 공연 연습 중인 소프라노 윤상아와 바리톤 양준모.
국립오페라단 제공

프랑스 오페레타(소형 오페라) 창시자 자크 오펜바흐(1819~1880)의 유작, 오페라 ‘호프만의 이야기’가 한국 무대에서 다시 태어난다.

국립오페라단은 오펜바흐 탄생 200주년을 기념해 ‘호프만의 이야기’를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무대에 올린다.

19세기 낭만주의 오페라의 결정판으로 꼽히는 이 작품은 오펜바흐가 독일 작가 E T A 호프만의 소설 중 사랑과 관련된 세 단편을 바탕으로 제작했다. 이탈리아 오페라 작곡가 로시니가 ‘샹젤리제의 모차르트’라고 칭한 오펜바흐는 생전 100편이 넘는 오페레타를 세상에 내놓았지만, 유일한 장편 오페라인 이 작품은 완성하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이 때문에 ‘호프만의 이야기’는 다양한 결말의 판본이 만들어졌고, 여러 버전의 오페라가 공연되고 있다.

이번 작품에는 지난해 국립오페라단 ‘마농’에서 호흡을 맞춘 지휘자 세바스티안 랑 레싱과 연출과 뱅상 부사르, 무대디자이너 뱅상 르메르, 의상 다자이너 클라라 펠루포 발렌티니가 다시 뭉쳤다. 이들은 다양한 버전의 ‘호프만의 이야기’ 가운데 이야기 구성이 탄탄하고 장대한 합창으로 끝을 맺는 가장 극적인 버전을 선택했다. 부사르 연출은 지난 15일 기자간담회에서 “이 작품은 완성된 버전이 존재하지 않아서 큰 가능성이 열려 있다”며 “그래서 매우 복잡하고 어려우면서도 창작할 때마다 다채롭고 자유롭게 보여 줄 수 있다”고 말했다.

호프만 역은 프랑스 테너 장 프랑수아 보라스와 국윤종이 맡았다. 소프라노 크리스티나 파사로이우와 윤상아는 호프만의 연인을 1인 4역 한다. 바리톤 양준모는 호프만의 사랑을 방해하는 4가지 색깔 악마를 연기한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2019-10-17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