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농가 ‘음성’ 판정

입력 : ㅣ 수정 : 2019-10-16 19: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일 경기 연천군과 포천시 길목에서 방역요원들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막기 위해 소독작업을 하고 있다. 이날 경기 포천시의 한 돼지농가에서 ASF 의심 신고가 접수됐고, 이날 오후에는 충남 보령시의 돼지농가에서 ASF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2019.10.6 연합뉴스

▲ 6일 경기 연천군과 포천시 길목에서 방역요원들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막기 위해 소독작업을 하고 있다. 이날 경기 포천시의 한 돼지농가에서 ASF 의심 신고가 접수됐고, 이날 오후에는 충남 보령시의 돼지농가에서 ASF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2019.10.6 연합뉴스

농림축산식품부는 16일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의 한 돼지 농장에서 신고가 들어온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사례는 이 전염병에 걸리지 않았다는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이곳 농장주는 이날 오전 비육돈(고기용 돼지) 4마리가 폐사한 것을 발견해 경기도에 신고했다. 해당 농장은 돼지 1천760마리를 기르고 있고, 반경 3㎞ 내에는 1곳에서 5700여마리를 더 사육 중이다.

연천은 당초 발생농장을 중심으로 반경 10㎞ 이내 농장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 방침이 내려졌지만 지난 9일 추가 확진 농가가 나오면서 지역내 모든 돼지의 수매 및 살처분이 진행중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