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했던 ‘평양 원정’ 0-0 무승부

입력 : ㅣ 수정 : 2019-10-16 14: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벤투호, 생방송·北응원단 없이 경기
월드컵 亞 2차 예선… 승점 1점 챙겨
29년 만에 찾았지만… 15일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에서 남북 대표팀이 경기를 치르는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이 관중 하나 없이 썰렁하다. 이날 경기는 북측이 남측 응원단과 취재진은 물론이고 평양 시민 입장도 통제하면서 유례없는 깜깜이 경기로 치러졌다. 양팀은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9년 만에 찾았지만…
15일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에서 남북 대표팀이 경기를 치르는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이 관중 하나 없이 썰렁하다. 이날 경기는 북측이 남측 응원단과 취재진은 물론이고 평양 시민 입장도 통제하면서 유례없는 깜깜이 경기로 치러졌다. 양팀은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9년 만에 북한 평양에서 열린 남북 축구 대결이 0-0 무승부로 끝났다. 경기 전만 해도 체육교류를 통해 냉랭해진 남북 관계를 회복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는 기대가 컸지만 결국 경기는 남측 응원단과 취재진은 물론이고 북측 응원단조차 없는 텅 빈 경기장에서 열렸다. 유엔 대북제재를 우려해 경기를 마친 뒤 유니폼 교환조차 없었다

축구 대표팀은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북한과의 경기에서 접전 끝에 승점 1을 챙기는 데 만족해야 했다. 북한 역시 14년 동안 이어진 안방 불패 기록을 이어 가게 됐다. 남자축구 대표팀이 평양에서 경기를 한 것은 1990년 남북친선경기 이후 29년 만이다.

여러모로 유례없는 경기였다. 북측이 남측 응원단과 취재진 입국을 거부하면서 5만석 규모 김일성경기장에서 일방적인 북측 응원단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하지만 북측이 아시아축구연맹(AFC)과 사전 조율도 전혀 없이 갑작스레 ‘자발적 무관중 경기’를 선택하면서 이날 경기는 생방송도 없고 관중도 없는 유례없는 경기로 축구사에 특이한 기록을 남기게 됐다.

생방송이 불가능한 데다 김일성경기장 인터넷 연결 상황도 여의치 않아 경기 상황을 알리는 데도 애를 먹었다. 키르기스스탄 출신이라 스마트폰 사용이 자유로운 AFC 경기감독관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있는 AFC 본부로 경기 진행 상황을 알리면 AFC 본부는 득점, 선수교체, 경고 등을 취합해 대한축구협회에 전달하는 다단계 과정을 거쳤다. 이와 별도로 현지에 파견한 축구협회 직원이 AFC 경기감독관에게서 휴대전화 통화로 경기상황을 전달받은 뒤 이메일로 축구협회에 전달했지만 전달 속도는 AFC를 통한 것보다도 더 느렸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10-16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