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웅진코웨이 품는다… 매각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입력 : ㅣ 수정 : 2019-10-14 01: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최대 모바일 게임업체 넷마블이 렌털업계 1위 웅진코웨이를 품는다. 게임 시장에서 성장세가 주춤한 넷마블은 웅진코웨이 인수를 통해 스마트홈 구독경제 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다. 넷마블이 게임과 렌털이라는 서로 다른 사업을 어떻게 결합해 새 사업을 추진할지 게임업계 안팎에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13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웅진그룹이 14일 이사회를 열어 웅진코웨이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넷마블을 선정할 예정이다. 지난 10일 마감된 본입찰에 넷마블과 외국계 사모펀드 베인캐피털이 참여했는데 결국 웅진코웨이가 넷마블의 품에 안기게 된 것이다.

웅진그룹은 지난 6월 재무리스크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웅진코웨이를 다시 인수한 지 3개월 만에 이 회사의 지분 25.08%를 매물로 내놨다. 넷마블은 이를 약 1조 8500억원에 인수하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웅진그룹과 넷마블은 세부 사항을 협의한 뒤 이르면 이달 말 주식 매매 계약을 체결하고 연말까지 매각 작업을 마무리할 전망이다.

넷마블은 정수기와 비데, 공기청정기 국내 렌털시장 점유율 1위인 웅진코웨이를 발판으로 스마트홈 구독경제 사업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구독경제는 매달 일정한 이용료를 내고 필요한 물건이나 서비스를 받는 것으로 렌털 서비스가 진화된 사업이다. 넷마블 관계자는 “웅진코웨이 인수 자금은 외부로부터 조달하지 않고 회사 자체 자금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9-10-1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