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버스가 서행 SUV차 추돌 모녀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9-10-12 17: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들ㆍ남편은 중상...고속버스 기사 졸음운전 한 듯
중부고속도로에서 ‘졸음운전 고속버스’가 일가족이 탄 SUV차량을 들이받아 모녀가 숨졌다.

12일 오후 1시 20분쯤 경기 이천시 중부고속도로 대전방향 호법IC 인근에서 A씨가 몰던 고속버스가 정체로 서행하던 SUV 차량 후미를 들이받아 연쇄적으로 6중 추돌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버스에 SUV 차량 뒷좌석에 타고 있던 B(61)씨와 딸(32)이 병원으로 옮겨으나 숨졌고, 앞좌석에서 운전하던 아들(37)과 조수석의 남편(65)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 연쇄적으로 일어난 추돌 사고로 30여명이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

사고 관할청인 충북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고속버스 운전자 A씨가 졸음운전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며 사망자가 발생한 중대 사고인 점을 감안해 사건을 경기 이천경찰서로 이첩할 방침” 이라고 밝혔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