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리드카 질주… 미래차 표준 되나

입력 : ㅣ 수정 : 2019-10-11 02: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8월 판매 이미 작년 전체 판매량 넘어…이대로면 올 총판매 60% 늘어 7만대 육박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저속 땐 전기, 고속 땐 휘발유 엔진 가동
연비 높아 유지비 저렴… 오염·소음 적어
‘플러그인’ 모델 외엔 충전 필요 없어 편리


휘발유 엔진과 전기모터를 동시에 장착한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구매하는 고객이 최근 급증하고 있다. 하이브리드차가 전기차 시대로 가는 디딤돌이 아니라 전기차보다 생명력이 더 길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하이브리드차는 저속 주행 시에는 전기모터의 힘으로, 고속 주행 시에는 휘발유 엔진의 힘으로 움직이는 자동차로 유지비가 저렴하고 소음이 덜하며 오염물질 배출량이 적다는 장점이 있다.

●전기차 판매, 작년 총판매의 85% 수준 그쳐

10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국산 하이브리드 모델은 올해 1~9월 모두 5만 1248대가 팔렸다. 현대자동차 ‘그랜저’ 2만 611대, ‘쏘나타’ 3525대, ‘아이오닉’ 3031대, ‘코나’ 770대, 기아자동차 ‘니로’ 1만 5049대, ‘K7’ 6630대, ‘K5’ 1632대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한 해 판매량인 4만 3512대를 훌쩍 넘는 수치다. 지난해 판매 기록은 이미 지난 8월에 돌파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으로 남은 4분기 동안 9월 판매량인 5842대 수준을 매월 유지한다면 올해 하이브리드차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60% 상승한 7만대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하이브리드 모델을 갖춘 현대차 그랜저의 부분변경 모델과 기아차 K5의 완전변경 모델이 올해 11월쯤 출시될 예정이어서 올해 하이브리드차 판매량은 더 치솟을 가능성이 크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인기 비결은 탁월한 연비와 이에 따른 저렴한 유지비, 그리고 정숙성에 있다. 현대차는 쏘나타 하이브리드 모델의 연비가 최대 20.1㎞/ℓ이라고 밝혔다.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모델의 공인 연비는 22.4㎞/ℓ에 달한다. 여기에 실제 차주들은 “체감 연비는 제원상 수치보다 더 뛰어나다”고 입을 모은다. 특히 저속 주행 빈도가 높은 도심에서 전기 배터리의 힘으로 움직일 수 있기 때문에 주유비를 크게 아낄 수 있다. 정차 시에는 시동이 걸려 있는지 모를 정도로 차량 소음이 적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제외하면 배터리를 별도로 충전할 필요도 없어 편리하다.

반면 순수전기차 판매량은 주춤하고 있다. 올해 1~9월 판매량은 2만 4082대로 지난해 전체 판매량 2만 8131대의 85.6% 수준에 그쳤다. 전기차 시대가 열렸다곤 하지만 판매 증가율은 답보 상태인 것이다.

●충전소 부족… 전기차보다 하이브리드차 선택

업계 관계자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가 미흡하다 보니 충전에 대한 부담 때문에 전기차 대신 하이브리드차를 선택하는 것”이라면서 “가솔린차가 석유 자원이 고갈될 때까지 생존한다면, 향후 100년간은 전기차가 아닌 하이브리드차가 미래차의 표준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2019-10-11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