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 전 中인력거 청년의 절망… 지금 우리를 닮았다

입력 : ㅣ 수정 : 2019-10-09 17: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제적 작품 ‘낙타상자’ 고선웅 연출
“1930년대 비극적 삶 지금과 다르지 않아
그래도 절망 끝에 희망 생각하게 될 것”

5·18 배경 작품으로 朴정부 블랙리스트
“정리되지 못한 역사 ‘광장의 대결’ 불러”
지난 8일 서울 성북구의 한 연습실에서 연극 ‘낙타상자’를 소개하는 고선웅 연출. 그는 끝도 없는 절망을 마주하는 청년 ‘상자’를 통해 역설적으로 희망을 말하고 싶었다고 했다. PRM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8일 서울 성북구의 한 연습실에서 연극 ‘낙타상자’를 소개하는 고선웅 연출. 그는 끝도 없는 절망을 마주하는 청년 ‘상자’를 통해 역설적으로 희망을 말하고 싶었다고 했다.
PRM 제공

“굶다가 세상을 떠난 탈북민 모자에겐 고춧가루뿐이었고, 지금도 누군가는 이력서를 수없이 내고 떨어지죠. 집 장만하겠다고 10년 동안 아등바등 돈을 모으면 집값은 또 뛰어 있고…. 소설 속 절망의 시대가 지금과 별반 다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한국 공연계에서 가장 뜨거운 인물로 꼽히는 고선웅(51) 연출이 또 하나의 문제적 작품으로 돌아왔다. 중국 근대문학사의 대표 작가 라오서(老舍)의 소설 ‘낙타샹즈’(1937)를 각색한 연극 ‘낙타상자’다. 제19회 서울국제공연예술제의 한 프로그램으로, 오는 17~20일 서울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관객을 맞는다.

지난 8일 서울 성북구의 한 연습실에서 만난 고 연출은 한 청년의 삶을 그린 작품을 설명하면서 “끝도 보이지 않는 절망을 통해 희망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1930년대 중국을 배경으로 한 원작을 선택한 이유로 그는 ‘시의성’을 꼽았다. 고 연출은 ‘안정된 삶’이라는 소박하고도 원대한 꿈을 품고, 튼튼한 두 다리로 인력거를 끄는 청년 ‘상자’(祥子·샹즈)의 삶이 2019년 한국 청년들의 삶과 맞닿아 있다고 했다.

“고전은 현대를 만날 때 울림이 있어야 하고 관계 맺기가 필요한데 그런 의미에서 시의성 있는 작품이라 생각했고, 연극으로 관객에게 소개하고 싶었습니다.”

상자는 3년간 고생해 번 돈으로 새 인력거를 장만하지만 전쟁 통에 빼앗긴다. 병사들에게 끌려다니다 깊은 밤 털 빠진 낙타 3마리를 훔쳐 달아난다. 이후 다시 인력거를 마련해 매일 희망을 향해 달리지만 사랑하는 연인은 아버지 노름빚에 사창가로 팔려가 자살하고, 삶은 발버둥 칠수록 비극을 향해 치닫는다. 고 연출은 “절망의 끝이 없는 작품”이라면서 “하지만 관객들은 작품을 다 본 뒤 ‘그래도 절망의 끝엔 희망이 있어야겠구나’라는 생각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 때 5·18광주민주화운동을 배경으로 한 연극 ‘푸르른 날에’로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최근 서울 광화문광장과 서초동으로 나뉜 ‘이념 대결’에 대한 그의 시각이 궁금했다. 그는 “어느 쪽을 편들기보다는, 우리 사회 갈등의 근원은 해방 이후 한 번도 제대로 정리되지 못한 역사 문제에서 출발한다고 본다”고 진단했다. 이어 “어떻게 보면 비정상적인 현실에 눈감고 싶어 연극에 더 집중하게 되는 것 같다”고 에둘러 대답했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2019-10-10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