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주미대사 내정 이수혁 두 달 만에 아그레망…“외교부, 곧 발령”

입력 : ㅣ 수정 : 2019-10-09 18: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청 후 길어야 6주 감안하면 이례적 지연
李 의원직은 정은혜 前 부대변인이 승계
주미 정무공사엔 문승현 체코대사 임명
사진은 차기 주미 한국대사로 내정된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모습. 2019.9.30 연합뉴스

▲ 사진은 차기 주미 한국대사로 내정된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모습. 2019.9.30 연합뉴스

지난 8월 9일 주미대사에 내정됐던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주말 미국 정부로부터 아그레망(주재국 부임 동의)을 받은 것으로 9일 확인됐다. 아그레망을 신청한 지 무려 두 달 만으로 보통 길어야 6주 정도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으로 늦게 받은 셈이다. 현 조윤제 주미대사의 경우 43일 만에 아그레망을 받은 바 있다.

정부 소식통은 “이 의원이 지난 토·일요일 사이 미국 정부로부터 아그레망을 받았다”며 “곧 외교부가 국내 발령 절차를 진행할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이어 “외교부가 정식 발령을 내면 이 의원의 비례대표 의원직 승계를 위한 민주당 사무국의 관련 절차도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이 정식 발령이 나 민주당을 탈당하면 민주당 비례대표 후순위인 정은혜 전 민주당 부대변인이 의원직을 승계한다. 이 의원에 대한 국내 발령과 민주당 탈당 절차는 이르면 이번 주 안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민주당 간사였던 이 의원은 아그레망이 늦어지면서 주미대사관을 대상으로 한 국감 반장에 내정됐고, 이에 따라 주미대사 내정자가 주미대사관을 감사하는 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질 뻔했다. 이에 민주당 원내 지도부는 이인영 원내대표를 외통위로 긴급 배치해 지난 4일 주미대사관 국감에 투입했다. 대신 이 의원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로 옮겨 국감에 임하도록 했다. 이 때문에 국감 준비가 부실할 수밖에 없지 않으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외교가에서는 이 의원에 대한 미국 정부의 아그레망이 늦어지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야당의 탄핵 공세 등 폭주하는 국내외 현안에 쫓겨 외교 사절에 관한 결재를 미루는 것 아니냐는 관측부터 이 의원이 몇 달 전 한국 언론 인터뷰에서 했던 트럼프 대통령 비판 발언이 문제가 된 것 아니냐는 관측까지 다양한 얘기가 돌았다.

한편 외교부는 지난 5일자로 주미대사관 정무공사에 문승현 체코 주재 대사를 임명해 현재 워싱턴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9-10-10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