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체납금 내달라. 다음달 직원 월급도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19-10-09 15: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회원국들이 분담을 내지 않고 체납하는 통에 유엔이 재정-유동성 위기를 맞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24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4차 유엔총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뉴욕 AFP 연합뉴스

▲ 회원국들이 분담을 내지 않고 체납하는 통에 유엔이 재정-유동성 위기를 맞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24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4차 유엔총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뉴욕 AFP 연합뉴스

회원국들이 내는 분담금으로 운영되는 유엔의 재정이 바닥을 드러낼 위기에 처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동분서주하며 최대 체납국 미국 등 회원국들에 서한을 보내 밀린 분담금 납부를 촉구하고 나섰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8일(현지시간) 유엔총회 제5위원회에서 2020년 유엔 예산안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유엔이 심각한 재정·유동성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이번 달 10년 만의 가장 극심한 적자에 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는 평화유지군 유지를 위한 현금 보유가 고갈될 위기에, 또 다음 달 직원들의 보수를 지급하기에도 현금이 부족한 위기에 처해 다”면서 “우리의 임무와 개혁이 위기에 처해 있다”고 강조했다. 2018~2019회계연도 유엔 운영예산은 평화유지 활동비를 제외하고도 54억 달러(약 6조 4600억원)에 이른다. 이 중 미국이 22%를 부담하고 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앞서 3만 7000명의 유엔 사무국 직원들에게 편지를 보내 유엔은 2억 3000만 달러의 적자를 내고 있으며, 이달 말이면 돈이 바닥날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그는 편지에서 “회원국들이 2019년 유엔 정기예산 운영에 필요한 금액의 70%만 지불했다”며 “이는 9월 말 2억 3000만 달러의 현금 부족을 의미한다. 우리는 월말까지 예비 유동성 보유고가 고갈될 위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유엔은 이미 공석이 된 자리를 채우지 않거나 경비 지출을 조정하는 등 긴축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이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것은 유엔 회원국들 가운데 일부가 분담금을 체납하고 있기 때문이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올해 1월부터 지출을 줄이지 않았다면 지난달 개막한 유엔총회와 각국 정상들이 연설한 일반토의를 지원하기 위한 유동성도 확보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회원국들을 향해 재정부담 의무를 적기에, 전액 납부해줄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밝혔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 같은 내용의 서한을 전체 193개 유엔 회원국에 발송했다고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이 밝혔다.

두자릭 대변인은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서한에서 분담금을 납부한 129개 회원국에 감사를 표시하고, 체납한 회원국에 대해서는 긴급히 완납할 것을 촉구했다고 설명했다. 유엔 회원국들은 지난달 말 현재 유엔 회원국들은 전체 예산 가운데 70% 정도의 분담금을 납부했으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78%보다 낮은 수준이라고 그는 전했다. 두자릭 대변인은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직원들의 공식 출장 축소와 물품 구매 연기 등 경비 절약을 위한 추가적인 조치를 즉각 시행할 것을 주문했다고 덧붙였다.

로이터는 특히 최대 분담국인 미국이 분담금을 체납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이 이전 회계연도에서 3억 8100만 달러를 체납하고 있으며 2019년 분담금 가운데 6억 7400만 달러도 내지 않고 있다. 유엔 일반예산과 별도로 운영되는 평화유지군 예산에서도 미국은 28%의 분담 책임을 지고 있는데 25%의 분담만 약속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지난해 7월과 올해 1월에도 회원국들의 분담금 체납으로 유엔이 재정난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는 특히 지난 5월 유엔 고위외교관들에게 자신이 거주하는 뉴욕 맨해튼 관저 매각을 진지하게 고민했던 사실을 털어놨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당시 “내가 (사무총장으로) 왔을 때 한 첫 번째 일은 관저를 매각할 수 있는지를 묻는 일이었다. 농담이 아니고 진지한 얘기”라며 “우리가 뉴욕에서 (유엔의) 문을 닫을 때 관저를 미국에만 매각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유엔 사무총장 관저 처분 권한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언급은 유엔이 임의로 매각할 수 없다는 의미로 풀이됐다.

관저는 맨해튼 미드타운 이스트리버 쪽 서턴 플레이스 지역에 있다. 이 관저는 JP모건 딸인 앤 모건을 위해 1900년대 초 지어졌다. 이후 스튜번 글래스의 아서 하우튼 주니어 회장이 유엔 주재 미 대표부에 기증한 것을 미 대표부가 1972년 유엔에 기부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