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말모이’ 주인공, 96년 전 독일서 한국어 강좌 개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10-08 01:55 munhoa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극로 선생 훔볼트대 관련 공문서 수집

영화 ‘말모이’의 주인공 류정환(윤계상)의 실존 모델로 알려진 한글학자 이극로 선생이 독일에서 한국어 강좌를 약 100년 전에 개설했다는 사실이 문서로 확인됐다. 지금까지 독일 학계에는 1952년에 한국어 강좌가 최초 개설된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국가기록원은 이극로 선생이 독일 유학 중이던 1923년 유럽 최초로 독일 프리드리히 빌헬름대학(현 훔볼트대)에 개설한 한국어 강좌와 관련해 독일 당국의 공문서와 자필 서신 등을 수집했다고 8일 밝혔다.

국가기록원 관계자는 “이번 이극로 선생의 기록은 국가기록원이 지난 2014년 독일 국립 프로이센문화유산기록보존소에서 수집한 기록물 6철 715매 가운데 11매에 해당되는 것”이라며 “국가기록원은 번역 등의 과정을 거쳐 일반에 공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기록물 11매 가운데 공문서는 5매로 훔볼트대 동양학부와 독일 문교부, 이극로 선생이 한국어 강좌 개설과 관련해 주고받은 것이다.

대표적으로 1923년 8월 10일 훔볼트대 동양학부 발송 975호를 보면 학장대리가 문교부 장관에게 한국어 강좌 개설 허가를 요청한 문서 등이 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9-10-08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