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 안 팔린다… 현대·기아도 ‘월 1만대’ 판매 모델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19-10-08 0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월 싼타페 7813대로 가장 많이 팔려
쏘나타 7156대 2위·K7 6176대 3위에
‘대박’ 팰리세이드 4월 6583대가 최고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쌍용자동차와 르노삼성자동차, 한국지엠 등 군소 자동차 3사가 지속적인 판매 하락으로 경영난에 빠진 가운데 현대·기아자동차에서도 ‘월 1만대’ 판매 모델을 찾아보기 어려워졌다.

7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들어 월 1만대가 팔린 승용차 모델이 나오지 않고 있다. 지난 9월 가장 많이 팔린 차는 현대차 싼타페로 판매대수는 7813대에 그쳤다. 2위는 현대차 쏘나타(7156대), 3위는 기아차 K7(6176대), 4위는 기아차 셀토스(6109대)였다. 올해 상반기에는 현대차 그랜저가 1월 1만 77대, 3월 1만 531대, 4월 1만 135대를 기록하며 1만대를 가까스로 넘었다.

하지만 신형 모델 출시 소식이 전해지면서 지난 9월 판매대수는 4814대로 뚝 떨어졌다. 쏘나타는 ‘신차효과’로 지난 5월 1만 3376대가 팔렸지만 그 이후로는 1만대에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다. “대박이 났다”던 현대차 팰리세이드도 지난 4월 6583대 팔린 게 최다였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몇 해 전만 해도 1만대 이상 팔리는 모델이 월마다 있었다. 쏘나타는 2009년 10월 무려 2만 1701대가 팔리기도 했다. 이 기록은 2000년 이후 월 최다 판매 기록이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그랜저와 싼타페가 각각 3회씩 월 1만대를 돌파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2019-10-08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