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두 손 모아 류현진 응원하는 아내 배지현

입력 : ㅣ 수정 : 2019-10-07 16: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두손 모으고 6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 류현진의 아내 배지현 전 아나운서가 관중석에서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2019.10.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두손 모으고
6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 류현진의 아내 배지현 전 아나운서가 관중석에서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2019.10.7 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 류현진의 아내 배지현 전 아나운서가 관중석에서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2019.10.7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