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새 총재에 게오르기에바…불가리아 출신 여성 경제학자

입력 : ㅣ 수정 : 2019-09-27 03: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AFP 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은 25일(현지시간) 불가리아 출신 여성 경제학자인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66) 전 세계은행(WB) 최고경영자를 제12대 총재로 선출했다. 이로써 1945년 설립 이후 IMF 수장은 유럽이 독점하는 기록을 이어 갔다. 게오르기에바 총재의 5년 임기는 새달 1일부터 시작한다.

공산주의 불가리아에서 성장한 중도우파 성향의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독일과 프랑스 등 유럽의 전통적 경제 대국이 아닌 신흥시장 국가에서 배출된 첫 IMF 지도자라고 로이터·AP통신이 전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2019-09-27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