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독일마을서 10월 3~5일 독일형 맥주축제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16: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남 남해군은 대한민국 원조 맥주축제인 ‘제9회 남해 독일마을 맥주축제’가 오는 10월 3~5일 삼동면 독일마을 일원에서 열린다고 23일 밝혔다.
남해 독일마을에서 열리는 맥주축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남해 독일마을에서 열리는 맥주축제

세계3대 축제인 독일 뮌헨 ‘옥토버페스트’가 모태인 남해 독일마을 맥주축제는 독일문화를 체험하고 정통 독일맥주와 소시지를 맛볼 수 있는 이색적인 축제다. 국내 유일한 독일형 맥주축제로 해마다 10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방문해 즐기는 남해군 대표축제다.

남해 독일마을은 1960~1970년대 독일로 건너가 광부·간호사로 일하며 대한민국 경제발전에 이바지한 파독 광부와 간호사들이 고국에 정착할 수 있도록 독일풍으로 조성한 마을이다. 아름다운 바다와 해변 풍광을 볼 수 있는 바닷가 전망 좋은 곳에 위치해 있다.

축제기간 독일마을 주민과 관광객이 어우러져 펼치는 환영 행진을 비롯해 독일 현지공연단과 왈츠 무용단 공연, 술잔을 Beer 행사, 옥토버 나이트 파티 등 밤낮으로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남해 독일마을에서 열리는 맥주축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남해 독일마을에서 열리는 맥주축제

10월 3일 오후 6시 환영 거리행진과 맥주 오크통 개봉을 시작으로, 모든 참석자들이 프로스트(건배의 독일말)를 외치며 축제장에서 처음 만나는 사람들과 맥주잔을 부딪치며 인사를 나눈다.

독일과 대한민국·남해군의 문화교류 활성화를 위해 올해 축제 첫날 슈테판 아우어 주한독일대사 등 외빈들을 초청해 환영퍼레이드와 환영식을 함께할 예정이다.

군은 독일마을 전체 지역을 축제장으로 활용하고 관광객 참여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확대했다고 밝혔다.

파독 광부·간호사가 진행하는 토크 콘서트가 하루 두차례 열려 파독 광부와 간호사들이 독일에서 삶과 애환을 들려준다.

축제 주무대인 독일광장 입구에서 맥주잔 많이 들고 달리기, 오크통 굴리기, 맥주 많이 마시기 등 옥토버 챌린지가 열린다.

독일 오픈하우스 탐방, 독일 소시지 제조 체험, 수제맥주 양조장 견학 등 관광객을 위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축제기간에 파독전시관을 무료 운영한다.

남해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