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연쇄살인’ 용의자, 30년 전 경찰 조사받은 적 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15: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성 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이모(56)씨가 1994년 처제 성폭행·살인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모습. KBS 자료화면 캡처

▲ 화성 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이모(56)씨가 1994년 처제 성폭행·살인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모습. KBS 자료화면 캡처

경찰, 15만장 수사기록 속에서 이씨 조사기록 찾아내
용의자 제외 이유 미궁…추가 대면조사 않고 기록 검토

화셩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이모(56)씨가 30여년 전 사건 수사가 한창 진행 중일 때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당시 용의자에서 제외된 배경에 대해서는 아직 뚜렷한 결론이 나오지 않았다.

23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이씨가 화성 사건 당시 경찰 조사를 받은 기록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가 당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은 맞다”면서도 “다만 당시 수사관들하고도 이야기해야 하고, 과거에 있었던 일들에 대해서는 정밀하게 살펴봐야 하는데 수기 등으로 작성된 자료가 15만장에 달하는 등 방대해 현재 살펴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씨는 최근 모방범죄로 드러나 범인까지 검거된 8차 사건을 제외한 총 9차례의 화성 사건 중 5, 7, 9차 사건의 증거물에서 최근 새롭게 검출한 DNA와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됐다.

그는 화성 사건이 발생한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에서 태어나 1993년 4월 충북 청주로 이사하기 전까지 이 일대에서 계속 살았다.

이 때문에 이씨가 당시 경찰 조사를 받았을 것이란 추정이 제기돼 왔지만 경찰이 이씨의 조사기록을 확인하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당시 조사에서 이씨가 왜 용의자로 지목되지 않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일부 사건의 증거물 분석 등을 통해 과거 경찰이 용의자의 혈액형을 B형으로 추정한 것이 큰 영향을 끼친 것 아니냐는 추정이 나오고 있다.

경찰은 다만 당시 확보된 용의자의 신발 사이즈와 이씨의 것이 달라 용의자로 보지 않았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는 “신발 사이즈는 당시 탐문 수사 과정에서 참고자료로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부인하는 취지의 답변을 내놨다.

한편 경찰은 이날 이씨에 대한 대면조사를 진행하지 않고 기존 사건 기록 검토와 그 동안 이뤄진 대면조사에서 이씨가 한 진술 등을 분석하고 있다.

이씨가 접견을 거부해서 조사를 하지 않은 것인지, 아니면 경찰이 자체적으로 판단한 것인지 묻는 질문에 경찰은 “수사 전략이라 답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안으로 이씨의 처제 살인사건 기록을 청주지검에서 받아 올 예정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