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여성 장제사 탄생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14: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최초 여성 장제사가 탄생했다.

전북도 교육청은 한국경마축산고등학교 졸업생 손혜령씨가 여성 최초로 제8회 말산업 관련 국가자격 시험(장제사 3급)에 합격했다고 23일 밝혔다.


장제사는 편자(말발굽을 보호하기 위한 쇠붙이)를 만들거나 말의 건강 상태, 용도 등을 고려해 말굽에 편자를 장착하는 전문 기능공이다.

무거운 편자 제작 도구와 장비를 다루는 장제 분야는 그간 금녀의 영역이었다.

손씨는 2017년 장제사에 처음으로 도전했다가 고배를 마시고 올해 5월부터 한국마사회 장제 교육생으로 활동하며 실기시험 준비를 병행했다.

특히, 장제사에게 꼭 필요한 체력을 부단히 키웠다.

손씨는 “체력을 필요로하는 장제사에 여성이 도전한다고 하니 만류하는 이들도 있었지만 도움을 준 이들도 정말 많았다”며 “한국경마축산고 교사들의 가르침 덕에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