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장 “주한미군기지 조기 반환하라” 성명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14: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경오염 정화 한미 이견으로 지연···범시민운동 예고
안병용 경기 의정부시장이 23일 “주한미군기지는 조속히 반환돼야 하며, 반환 후 개발은 중앙정부가 주도해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지난해 미군병력이 이전하고도 아직 토지를 반환하지 않는 의정부시내 미군기지는 캠프 레드 클라우드(83만 6000㎡)와 캠프 잭슨(164만2000㎡) 등 2곳이다.

캠프 스탠리(245만 7000㎡)는 지난해 초 병력 대부분이 평택으로 이전한 뒤 현재는 헬기 중간 급유 관리 인력만 남은 상태다.

최근 정부가 “미군기지 조기 반환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하자, 주한미군 사령부는 “이 가운데 이미 폐쇄돼 기능을 상실한 15곳을 반환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토양 오염 정화 비용을 누가 부담할지를 놓고 한미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해 환경 협의 단계에 머무르자 안 시장이 성명을 냈다.

의정부시는 캠프 레드 클라우드를 안보테마공원으로, 캠프 잭슨은 문화 예술공원으로, 캠프 스탠리는 실버타운으로 각각 개발할 계획이다.

안 시장은 이날 성명서에서 “반환을 위해 정부·국회의원·도지사·시장 등이 많이 노력하지만 반환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답답한 심정”이라며 “지역개발이 차질을 빚고 도시 공동화 현상과 지역경제 침체가 심화하고 있다”로 주장했다. 안 시장은 “한국 정부와 미군 간에 환경오염정화 문제를 놓고 시간을 질질 끄는 것을 손 놓고 보고 있어야만 하는� 굡窄� “조기반환을 위해 시민의 실망과 분노를 담은 범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