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정규 3집 초동 70만장 자체 신기록… 데뷔 5년차 ‘성장돌’의 질주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13: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븐틴.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 세븐틴.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세븐틴이 전작의 두 배를 뛰어넘는 자체 초동(발매 일주일간 판매량) 신기록을 세우며 데뷔 5년차에도 계속되는 ‘성장돌’ 면모를 과시했다.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23일 국내 최대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 한터차트를 인용해 지난 17일 발매한 세븐틴의 정규 3집 ‘언 오드’(An Ode)가 70만 863장의 초동 기록을 올렸다고 밝혔다.

이 기록은 세븐틴이 지난 1월 발매한 미니 6집 ‘유 메이드 마이 던’(YOU MADE MY DAWN)의 초동 기록 33만여장을 두 배 이상 뛰어넘은 기록이다. 2015년 데뷔 앨범과 비교하면 500배 이상의 초동 성장세이기도 하다.

세븐틴은 이번 기록으로 올해 하반기 국내에서 발매된 앨범을 통틀어 초동 판매량 1위 기록을 차지하게 됐다. 매번 자체 기록을 경신해온 세븐틴의 괄목할 만한 성장세가 다시 한 번 입증된 셈이다.

한편 세븐틴은 정규 3집은 발매 직후 미국, 캐나다, 인도네시아 등 모두 24개 지역 아이튠즈 케이팝 앨범차트 1위에 오르는 등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