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아라뱃길서 20대 자매 숨진 채 발견

입력 : ㅣ 수정 : 2019-09-22 2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주지서 신변 비관 쪽지 발견돼
인천 경인아라뱃길에서 20대 자매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2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 43분쯤 인천시 계양구 장기동 경인아라뱃길 다남교 부근에서 A(27)씨가 숨진 채 물 위에 떠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자는 “물 위에 사람으로 보이는 물체가 떠 있어 곧바로 112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A씨는 몸에 특별한 상처 없이 체육복 상·하의를 입은 채 숨져 있었으며, 체육복 주머니에서는 신용카드 1장이 발견됐다.

이어 같은 날 오후 4시 27분쯤 A씨가 발견된 지점에서 서쪽으로 100m가량 떨어진 물 위에서 동생 B(25)씨가 숨져있는 것을 등산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B씨 역시 몸 외부에 특별한 상처가 없었으며 체육복 차림이었다.

경찰은 A씨가 발견된 지점에서 동쪽으로 150m 떨어진 곳에서 이들 자매의 가방을 발견했으며, 가방 안에는 자매의 신분증과 소지품이 들어 있었다. 자매의 거주지에서는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이 적힌 쪽지가 발견됐다.

경찰은 자매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고, 지방에 거주하는 자매의 부모를 상대로 정확한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