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당·정·청, 26일 일본 수출규제 대책회의

입력 : ㅣ 수정 : 2019-09-20 22: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일본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3일 당수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 연합뉴스

▲ 8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일본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3일 당수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오는 26일 일본 수출규제 상황점검 및 대책위원회 3차 회의를 연다. 일본 정부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에 불만을 품고 지난 7월 한국의 주력수출품목인 반도체 핵심소재에 대한 대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단행했다. 이어 지난달 2일 수출 절차 간소화 혜택을 주는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대상국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2차 경제보복을 감행했다. 이에 한국 정부도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를 파기하고 최근 화이트리스트에서 일본을 배제하는 맞대응 조치를 취했다.

20일 민주당에 따르면 당·정·청은 회의를 앞두고 안건과 보고사항, 참석자 등에 대해 조율하고 있다. 회의는 당 소재부품장비인력발전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주재한다.

앞서 지난달 28일 열린 2차 회의에는 정 전 국회의장을 포함해 최재성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장,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등이 참석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