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중증폐질환’ 논란 액상형 전자담배 자제 권고

입력 : ㅣ 수정 : 2019-09-20 19: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AP 연합뉴스

최근 미국에서 달콤한 향을 첨가한 ‘가향 액상 전자담배’ 퇴출 움직임이 일고 있는 가운데, 보건복지부도 20일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자제를 권고했다.

복지부는 액상형 전자담배와 중증 폐질환과의 인과관계가 밝혀질 때까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중지하고, 기침·호흡곤란·가슴통증 등 호흡기계 이상 증상이 있는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는 즉시 병원을 방문하라고 권고했다.

최근 미국에선 액상형 전자담배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중증 폐 질환과 사망 사례가 다수 보고됐다. 9월 20일 기준 중증 폐 질환 사례는 530건, 사망사례는 8건에 이른다. 대다수가 대마 유래 성분(THC)과 니코틴을 혼합한 액상형 전자담배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일부는 니코틴만 포함된 제품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미국 정부는 중증 폐질환을 일으키고 사망에 이르게 한 원인 물질을 찾고 있으며 액상형 전자담배와의 인과관계를 규명 중이다. 지난 11일에는 가향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 금지 계획을 발표했으며,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자제를 권고하기도 했다.

지금까지 확인된 중증 폐질환 자는 대부분이 호흡기 증상을 보였으며, 일부는 메스꺼움, 구토, 설사 등 소화기 이상 증상을 보였다. 또 피로감과 발열, 체중감소 사례도 보고됐다. 현재까지의 조사 결과 이는 감염에 의한 것이 아닌 화학적 노출에 의한 것으로 추정됐다.

복지부는 의료인에게도 환자가 호흡기 증상과 피로감, 발열, 체중 감소 등으로 병원을 방문하면 최근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여부를 확인할 것을 권고했다. 또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관련한 중증의 폐 질환 사례가 의심되면 질병관리본부에 보고하라고 요청했다.

아직 국내에서는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관련한 중증 폐질환 사례가 보고되진 않았다. 복지부는 적극적으로 모니터링을 하는 한편,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나타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 정보와 건강보험 진료자료를 연계해 전자담배와 중증 폐질환과의 연관성을 확인할 계획이다. 또한 소비자보호원에 보고된 액상형 전자담배 부작용 사례를 확인·검토하기로 했다.

아울러 국내 유통되는 액상형 전자담배를 대상으로 중증 폐질환 유발물질로 의심되는 THC와 비타민 E 아세테이트 성분을 분석하고 액상형 전자담배 인체 유해성 연구를 시행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 중증 폐질환자 모니터링 결과와 외국의 추가 조치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필요한 경우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금지 등 보다 강력한 추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