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요리 유튜버, 동영상 따라 하던 소녀들 죽고 다치자 손해배상

입력 : ㅣ 수정 : 2019-09-20 18: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의 조리 동영상을 따라 하던 소녀들이 죽고 다치자 손해 배상에 합의한 중국 요리 유튜버 여. 유튜브 동영상 캡처 BBC 홈페이지 캡처

▲ 자신의 조리 동영상을 따라 하던 소녀들이 죽고 다치자 손해 배상에 합의한 중국 요리 유튜버 여.
유튜브 동영상 캡처
BBC 홈페이지 캡처

중국의 유명 요리 유튜버가 동영상을 보고 따라 하던 한 소녀가 죽고 다른 소녀가 부상 당하자 손해배상을 해주기로 했다.

여성 유튜버 예(25·본명 저우 샤오 후이)는 700만명의 정기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2017년부터 사무실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장비로 기발한 조리 방법을 시연하는 것으로 인기를 끌었다. 지난달 철 깡통 안에서 팝콘을 튀기는 동영상을 보여줬는데 같은달 22일 제제(14)는 따라 하다가 온몸의 96% 화상을 입은 뒤 결국 지난 5일 숨졌고, 샤오유(12)는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데 성형수술을 받아야 할 상황이다.

예는 배상에 합의했지만 자매들이 자신의 동영상을 그대로 따라 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으며 동영상을 보여준 것이 따라하라고 한 것도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자매들이 철 깡통 안에 알코올을 부은 것이 화근이었다.

얼마에 합의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영국 BBC는 전했다. 샤오유의 향후 입원 치료비 역시 얼마가 될지 모르지만 예가 부담하기로 했다. 예의 조카가 협상을 대리했는데 그는 “누가 옳은지 그른지 따지지 않고” 예가 배상해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샤오유의 아버지는 베이징 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딸이 계속해서 비싼 치료비를 내고 있다며 얼굴에 입은 화상 때문에 “당당히 집밖으로 나서지도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제의 아버지는 어떤 돈으로도 딸을 되돌려 놓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명 요리 유튜버의 동영상을 따라했다가 폭발로 화상을 입고 입원 치료 중인 샤오유. 웨이보 캡처  BBC 홈페이지 캡처

▲ 유명 요리 유튜버의 동영상을 따라했다가 폭발로 화상을 입고 입원 치료 중인 샤오유.
웨이보 캡처
BBC 홈페이지 캡처

예는 지난 10일 820만 팔로어를 거느린 웨이보에 올린 글을 통해 “내 인생의 가장 어두운 날”이라며 사고 소식을 알리고 “무한한 고통”을 느낀다며 사과했다. 팬들을 실망시킨 것도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난 깡통 하나, 알코올 램프만 썼는데 소녀들은 두 깡통에 램프도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주변에 공업용 알코올 1㎏이 있었는데도 불이 붙은 상태에서 알코올을 부어 폭발이 발생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자신은 따라 하지 말라는 경고를 동영상에 늘 고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