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 NCT 태용 측 “중학교 생활기록부에 징계 기록 없지만 반성”

입력 : ㅣ 수정 : 2019-09-20 1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NCT 태용. NCT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 NCT 태용. NCT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NCT 태용(24)이 과거 학교 폭력 가해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9일 공식입장을 내고 “10년 전인 2009년의 일인 만큼 정확한 상황 파악을 위해 태용의 가족에게 해당 중학교에 생활기록부 등 자료 확인을 요청했다”며 “자료를 확인한 결과 보도된 내용과 관련된 언급이나 징계 기록이 없었고, 부모님도 보도된 내용과 관련해 선생님과 면담을 가진 일이 없었다고 한다”고 밝혔다.

SM 측은 이어 “과거 태용은 가수의 꿈을 키우기 전인 중학생 시절, 분별력 없는 행동과 상처 주는 말 등을 한 것에 대해 깊이 후회했다. 연습생 시절과 데뷔 후에도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언급했으며 지금도 반성하는 마음을 잊지 않고 매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태용이 중학생 시절, 여자 친구들을 평가하는 발언을 일삼고 상처를 줬다는 글이 올라왔다. 18일 한 매체는 중학교 2학년 때 태용과 함께 말수가 적은 A씨를 괴롭히는데 가담했다는 친구 B씨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B씨는 “태용은 소심한 성격으로 괴롭힘을 주도하지는 않았다”라고 전했다.

한편 2016년 NCT로 데뷔한 태용은 다음달 선보이는 SM연합팀 슈퍼M(SuperM)을 준비 중이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