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안보지원사령관에 전제용 소장

입력 : ㅣ 수정 : 2019-09-20 0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제용 군사안보지원사령관

▲ 전제용 군사안보지원사령관

정부는 19일 제2대 군사안보지원사령관에 참모장인 전제용(54·공사 36기) 공군 소장을 중장으로 진급시켜 임명한다고 밝혔다.

전 소장은 제103기무부대장, 제606기무부대장, 참모장 등 군사안보지원사령부의 주요 직위를 역임하며 군 방첩과 방산 보안 분야에 전문성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참모장에는 안보지원사 1처장인 박재갑(52·학군 35기) 해군 준장을 소장으로 진급시켜 임명했다.안보지원사의 전신인 국군기무사령부를 통틀어 군 보안·방첩 기관에 비(非)육군 출신이 사령관과 참모장에 동시에 임명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기무사에서도 공군·해군 출신 사령관은 없었다. 이는 현 정부의 육사 배제 기조가 이번 인사에서도 작용했다는 평가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9-09-20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