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제 살해 전까지 ‘그놈’ 화성 살았다

입력 : ㅣ 수정 : 2019-09-20 0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성 살인 마지막 10차 사건 당시까지 거주
용의자 이씨 본적도 2·6차 발생지와 동일
3건과 DNA 일치… 경찰조사서 범행 부인
화성연쇄살인사건 범인 몽타주. 연합뉴스

▲ 화성연쇄살인사건 범인 몽타주. 연합뉴스

국내 범죄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았던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이모(56)씨는 DNA 분석 결과 화성사건 중 5·7·9차 사건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모방범죄로 드러난 8차 사건을 제외한 나머지 6차례 사건과의 관련성을 조사중이다. 하지만 1994년 1월 충북 청주에서 처제(당시 20세)를 성폭행한 뒤 살해한 혐의로 1995년부터 부산교도소에서 무기수로 복역중인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화성연쇄살인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씨의 본적은 2·6차 사건이 발생했던 경기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현 화성시 진안동)로 이씨는 이 곳에서 태어나 1993년 4월 청주로 이사하기 전까지 계속해서 화성 지역에 거주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마지막 10차 사건 피해자가 발견된 것은 1991년 4월 3일이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날 반기수 2부장 주재 브리핑을 열고 이씨의 DNA가 화성사건 중 5·7·9차 사건의 증거물에서 채취한 DNA와 일치한다고 밝혔다. 특히 9차 사건에서는 피해 여성의 속옷에서 이씨 DNA가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씨는 수감중인 교도소로 찾아온 경찰 조사에서 별다른 반응 없이 담담한 표정을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교도소 측은 “이씨는 수감생활 중 규율위반 등 별다른 특이사항 없이 수용자들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씨는 화성 연쇄살인사건 용의자라는 사실이 교도소 내부에 알려진 뒤 당초 여러 명이 기거하던 혼방에서 독거실로 옮겨졌다.

반 2부장은 브리핑에서 “DNA가 일치한다는 결과는 수사기관 입장에서는 하나의 단서”라면서 “이 단서를 토대로 기초수사를 하던 중 언론에 수사 사실이 알려져 불가피하게 브리핑 자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기자들의 다른 질문에는 수사 초기단계라는 이유로 대부분 “말할 수 없다”며 답하지 않았다. 이씨가 나머지 화성사건도 저지른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도 확답을 피했다.

배용주 경기남부경찰청장은 “정식 조사에 착수한 것은 아니고 이제 시작”이라면서 “구천을 헤매는 피해자들의 원혼을 생각하면 억장이 무너진다.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원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서울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2019-09-20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