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장관 사퇴하라”…서울·고려·연세대 촛불 집회

입력 : ㅣ 수정 : 2019-09-19 2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안암캠퍼스 중앙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조국 장관 딸의 입학 취소를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2019.9.19 연합뉴스

▲ 19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안암캠퍼스 중앙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조국 장관 딸의 입학 취소를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2019.9.19 연합뉴스

고려대와 연세대, 서울대에서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 집회가 열렸다. 집회에 참여한 학생들은 “검찰개혁의 시작은 조국 장관의 사퇴부터”, “부정한 장관이 외치는 개혁은 오래가지 못한다”는 등의 구호를 외쳤다.

고려대 재학생과 졸업생들은 이날 오후 7시쯤 서울 성북구 고려대 안암캠퍼스 중앙광장에 모여 한목소리로 조국 장관의 사퇴를 외쳤다. 총학생회가 아닌 일반 학생과 졸업생으로 구성돼 이 촛불 집회를 주최한 집행부는 성명서를 통해 “우리 대학생들은 당장 검찰 조사와 연루된 장관의 손에 대한민국의 법, 검찰의 정의로움을 맡길 수 없다”면서 “공정과 평등이 사라지는 지금 우리는 일어나 바로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고려대에서 열린 집회는 학생들과 졸업생들 외에도 일반인들도 자유롭게 참여했다. 집회 참여자들은 ‘조국 아웃(out)’, ‘(조국 장관 딸) 입학 즉시 취소’ 등의 손팻말을 들었다. 이들은 본관까지 행진한 뒤 학교 관계자에게 성명서를 전달했다.
연세대 재학생과 졸업생으로 구성된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촉구 집회 집행부’ 주최로 1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신촌캠퍼스 학생회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2019.9.19 연합뉴스

▲ 연세대 재학생과 졸업생으로 구성된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촉구 집회 집행부’ 주최로 1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신촌캠퍼스 학생회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2019.9.19 연합뉴스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신촌캠퍼스 학생회관 앞에서도 이날 오후 7시 30분쯤 조국 장관의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 집회가 열렸다. 이 집회를 주최한 집행부는 입장문을 통해 “조국 장관이 기회의 평등함, 과정의 공정함, 결과의 정의로움이라는 가치를 훼손했다”면서 조국 장관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어 “조국 장관은 과거 발언에서 스스로 설정한 기준을 지키지 않았다”면서 “검찰개혁의 당위성 역시 무책임하게 저버릴까 염려된다”고 덧붙였다.

연세대 집회 참여자들은 ‘법무장관 자격 없다’, ‘나는 되고 너는 안돼’ 등의 구호를 외쳤고 ‘조국 OUT(아웃)’, ‘법무장관 물러나라’ 등의 글이 적힌 손팻말을 흔들었다. 집회에는 중년·장년층 졸업생이 다수 참여했다.

서울 관악구 서울대 캠퍼스 학생회관 앞 광장에서는 재학생과 졸업생으로 구성된 ‘제4차 서울대인 촛불집회’ 추진위원회가 이날 오후 8시에 조국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촛불 집회를 열었다.
19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 캠퍼스 학생회관 앞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 집회가 열리고 있다. 2019.9.19 연합뉴스

▲ 19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 캠퍼스 학생회관 앞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 집회가 열리고 있다. 2019.9.19 연합뉴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