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비 모금 운동 제안’에 박 전 대통령 “마음으로만 받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9-09-19 19: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진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16일 어깨 수술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 성모병원으로 들어서고 있는 모습. 2019.9.16 연합뉴스

▲ 사진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16일 어깨 수술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 성모병원으로 들어서고 있는 모습. 2019.9.16 연합뉴스

지난 17일 서울성모병원에서 왼쪽 어깨 수술을 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돕겠다며 지지자들과 정치권 일각에서 나오는 병원비 모금 운동 제안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이 “마음으로만 받겠다”고 말했다고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19일 전했다.

조원진 공동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의 말을 그대로 전달하겠다. 박 전 대통령은 ‘여러분께서 마음 써주신 그 뜻을 알고 있고, 여러분의 뜻을 마음으로만 받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조원진 공동대표는 “(‘마음으로만 받겠다’는 박 전 대통령의 뜻은) 어제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제게 전달됐다”면서 “이제 병원비와 관련한 어떤 모금도 중단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근혜 정부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의 입원실 비용이 하루에 300만원이고 석 달이면 3억원인데 본인 부담’이라고 보도한 기사를 언급하며 “만일 그렇다면 모금 운동을 벌여야겠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이 수술을 받고 입원한 서울성모병원 21층 VIP병실 입원비는 하루에 327만원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재직 중 탄핵 결정을 받아 파면된 박 전 대통령은 전직대통령법(전직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서 보장하는 본인 치료에 대한 예우를 받을 수가 없다.

법무부의 결정으로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6일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으로 옮겨져 그 다음 날 왼쪽 어깨 수술을 받았다. 박 전 대통령의 어깨 수술을 집도한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2~3개월 정도의 재활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