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의 추억’ 김상경 “어제 봉 감독과 카톡… 이제 정말 끝났구나”

입력 : ㅣ 수정 : 2019-09-19 17: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소재로 한 봉준호 감독의 2003년 영화 ‘살인의 추억’한 장면

▲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소재로 한 봉준호 감독의 2003년 영화 ‘살인의 추억’한 장면

영화 ‘살인의 추억’에 출연한 배우 김상경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검거 소식에 “이제 정말 끝났구나 하는 심정”이라고 밝혔다.

김상경은 19일 소속사 국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살인의 추억’ 개봉 당시 인터뷰에서 왜 지나간 미제 사건을 굳이 만들었느냐는 질문에 ‘기억하는 것 자체가 응징의 시작’이라고 했던 기억이 난다”며 “억울한 피해자분들과 가족들께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시길 진심으로 빌겠다”고 말했다.

전날 봉준호 감독과 카카오톡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는 그는 “살인의 추억이 얼마전까지만 해도 케이블 등에서 계속 상영되니 지금 젊은 세대들도 알 정도로 계속 기억하고 잊지 않게 만든 것”이라며 “저희 영화를 사랑해주시고 관심 가져 주신 모든 분들이 해낸 일”이라고 덧붙였다.

2003년 개봉한 ‘살인의 추억’은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일어난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을 추적하는 형사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연극 ‘날 보러 와요’(김광림)가 원작이며 봉준호 감독의 두 번째 장편 영화다. 당시 김상경은 서울에서 파견된 경찰 서태윤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