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자동 33위... 세계 가장 쿨한 동네는

입력 : ㅣ 수정 : 2019-09-19 17: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외 여행 중 어디에서나 찾을 수 있는 유명 관광지에 가는 것은 아주 쉽다. 하지만 그 나라나 도시의 삶이 그대로 녹아 있는 동네에서 현지 생활인의 삶 속에 들어가 보는 경험을 하기는 쉽지 않다. 사진 촬영용 장소를 찍고 도는 관광버스의 노선에서 벗어나 조금 낯설지만 꾸미지 않은 그 도시의 본 모습을 볼 수 있는 곳. CNN은 18일(현지시간) 여행전문 매체 타임아웃을 인용, 세계 가장 멋진 도시가 아니라 가장 멋진 동네를 소개했다. 서울의 한 동네도 명단에 들어 있다.


타임아웃이 세계 각지 거주자 2만 7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선정한 올해의 멋진 동네(https://www.timeout.com/coolest-neighbourhoods-in-the-world)) 1위는 포르투갈 리스본의 아로이오스다. CNN은 유럽에서 가장 멋진 도시로 리스본을 꼽는데, 이 도시에서 유명한 해산물과 라이브 음악, 거리 예술 등을 아로이오스 거리에서 찾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모키타자와의 거리 플리커

▲ 시모키타자와의 거리
플리커

2위는 일본 도쿄의 시모키타자와다. 타임아웃은 “뉴욕에 브루클린이 있다면 도쿄엔 시모키타자와가 있다”고 설명했다. 만일 당신이 도쿄 중심부 고속도로로 가로지르기보다 도시를 대중교통으로 우회하고 싶다면 이 곳을 들러야 한다. 쇼핑과 최고급 일본식 카레 등 식도락을 모두 즐길 수 있다는 게 매체의 설명이다.

나이지리아 라고스의 오니칸은 3위에 올랐다. 이 나라 가장 큰 도시인 라고스엔 예술가 작가, 디자이너, 배우들이 사는데 오니칸에 가면 이들과 마주칠 수 있다는 게 CNN의 설명이다. 타임아웃은 이 동네를 ‘과거와 현재, 미래가 부드럽게 충돌하는 곳’이라고 표현했다.

실제 서울 사람들의 평가와는 별개로, 종로구 내자동도 명단에 들었다. 타임아웃은 내자동을 33위에 올리며 “많은 여행 안내서가 서울 곳곳에 산재한 한옥마을을 추천할 것”이라면서 “하지만 이곳의 한옥 문을 열면 전통적 인테리어가 아니라 창의적 칵테일, 향기로운 커피, 맛집이 나온다”고 썼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