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모든 지구인이 디지털로 연결된 세상 꿈꾼다”

입력 : ㅣ 수정 : 2019-09-20 07: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 화웨이 제공

▲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
화웨이 제공

‘화웨이 커넥트 2019’ 개막

“앞으로 5년 동안 전 세계 5억명이 화웨이의 디지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은 지난 18일부터 3일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화웨이 커넥트 2019’에서 모두를 위한 기술이라는 의미의 ‘테크 포 올’(TECH 4 ALL)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후 회장은 ‘포용적 혁신으로 세상을 강화하는 방법’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소개 행사에서 “디지털 포용은 디지털 기술을 사용해 포괄적인 개발을 촉진하고, 모든 사람, 모든 가정과 조직이 디지털 기술에 따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면서 “의료 및 보건, 교육, 개발 및 환경 등과 관련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화웨이와 뜻을 함께하자”고 호소했다.

화웨이는 ‘테크 포 올’ 프로그램을 통해 앞으로 5년간 5억명의 사람이 디지털 기술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후 회장은 “기술은 상아탑에 머물러선 안 되며, 모든 인류에게 혜택을 제공해야 한다”면서 “화웨이의 디지털 기술이 모든 이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화웨이는 모든 사람이 디지털화를 통해 연결되는 세상을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런 화웨이의 의지를 담은 프로그램이 바로 ‘테크 포 올’이다. 후 회장은 “테크놀로지는 디지털 포용의 기반이 되고, 애플리케이션은 핵심 요인이며, 스킬은 디지털 포용을 정확하게 실현해 주는 도구”라면서 “화웨이는 테크놀로지, 애플리케이션, 스킬 등 세 가지 부문에 집중하며 ‘테크 포 올’ 프로그램을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웨이는 현재 전 세계 170여개 지역에 구축된 1500개 이상의 네트워크 운영을 지원하고 있다. 통신서비스 수혜자는 세계 30억명에 달한다.

상하이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