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밀양에 나노융합 국가산단 착공

입력 : ㅣ 수정 : 2019-09-19 16: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남도는 19일 밀양시 부북면 일원에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 이날 착공됐다고 밝혔다.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 착공식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 착공식

이날 착공식을 한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밀양시 부북면 일원에 165만㎡ 규모의 나노융합기술 중심 산업단지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2017년 6월 국토교통부가 국가산업단지로 지정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사업을 시행하고 한신공영㈜에서 공사를 한다.

지난 6월 토지보상을 마쳤고 2023년까지 산단조성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산업단지 전체 부지 165만㎡ 가운데 50%인 82만㎡는 산업시설용지로 사용하고 12만㎡는 나노융합연구단지, 지원시설용지, 주거용지, 공공시설용지 등으로 이용한다.

나노융합연구단지 안에는 나노제품 신뢰성·실증센터, 에너지연구센터, 국제공동연구센터, 벤처타운 등 나노산업 육성·지원을 위한 기반시설이 들어선다.

도와 밀양시는 나노국가산단 입주업체와 연구기관이 연계해 지역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도시자족 기반을 확충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도는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가 완공돼 100여개 관련기업이 입주하면 8000여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와 1조 200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이날 착공식에는 문승욱 경남도 경제부지사와 박일호 밀양시장을 비롯해 국가산단 입주기업 대표, 지역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문승욱 경제부지사는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계기로 나노융합산업이 경남 제조업의 큰 축으로 발전해 경남의 미래성장을 주도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밀양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