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포토] ‘한산한 축산물시장 거리’

입력 : ㅣ 수정 : 2019-09-19 16: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경기도 지역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여파로 축산업계가 술렁이는 가운데 19일 인천 축산물시장 거리가 한산하다. 이곳에서 약 20여년 간 장사를 하고있는 고숙자(70세)씨는 “안그래도 불경기였던 시장이 돼지열병때문에 더욱 얼어붙었다”며 걱정했다. 2019. 9. 19.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근 경기도 지역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여파로 축산업계가 술렁이는 가운데 19일 인천 축산물시장 거리가 한산하다. 이곳에서 약 20여년 간 장사를 하고있는 고숙자(70세)씨는 “안그래도 불경기였던 시장이 돼지열병때문에 더욱 얼어붙었다”며 걱정했다. 2019. 9. 19.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최근 경기도 지역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여파로 축산업계가 술렁이는 가운데 19일 인천 축산물시장 거리가 한산하다. 이곳에서 약 20여년 간 장사를 하고있는 고숙자(70세)씨는 “안그래도 불경기였던 시장이 돼지열병때문에 더욱 얼어붙었다”며 걱정했다. 2019. 9. 19.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근 경기도 지역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여파로 축산업계가 술렁이는 가운데 19일 인천 축산물시장 거리가 한산하다. 이곳에서 약 20여년 간 장사를 하고있는 고숙자(70세)씨는 “안그래도 불경기였던 시장이 돼지열병때문에 더욱 얼어붙었다”며 걱정했다. 2019. 9. 19.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최근 경기도 지역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여파로 축산업계가 술렁이는 가운데 19일 인천 축산물시장 거리가 한산하다. 이곳에서 약 20여년 간 장사를 하고있는 고숙자(70세)씨는 “안그래도 불경기였던 시장이 돼지열병때문에 더욱 얼어붙었다”며 걱정했다.

2019. 9. 19.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