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 마리 살처분 중국, 전략 비축 돼지고기 1만t 방출 경매에

입력 : ㅣ 수정 : 2019-09-19 16: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국영기업이 1만t의 냉동 돼지고기를 19일 경매에 내놓는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이른바 전략적 비축 돈육을 풀어 시장 가격을 안정화시킨다는 것이다.

물론 세계 최대의 돼지고기 생산국이면서 소비국인 중국 정부와 당국이 돼지열병 차단에 실패해 1억 마리(BBC는 100만 마리 이상이라고 보도) 이상의 돼지를 살처분하는 바람에 공급이 달려 가격이 치솟는 것을 막으려는 안간힘이다. 이날 경매는 한 업체당 300t 정도만 입찰할 수 있도록 제한을 둔다고 방송은 전했다. 온라인으로만 진행된다. 중국 정부의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돼지고기 값은 1년 전보다 46.7%나 폭등했다.

중국 정부는 2007년 한 차례 돈육 파동을 겪은 뒤부터 전략적 비축을 시작했다. 주로 덴마크와 프랑스, 미국, 영국 등에서 수입한 냉동 돈육을 비축해왔다. 하지만 얼마나 많은 돈육을 비축하고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2011년 일부 매체는 그 양이 4억 4600만마리에 이른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중국의 네 군데 성에서는 이미 자체 비축분을 시장에 방출하는 일도 있었지만 중앙 정부가 비축분을 방출해 시장에 내놓는 것은 지난 1월 이후 처음이다.

돼지고기는 중국의 식재료 가운데 가장 비중을 많이 차지하며 이 나라 고기 소비의 60% 이상을 차지한다. 지난해 돼지고기 생산량은 5400만t 가까이에 이른다. 해서 치솟는 돈육 값은 가계 운영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치며 나아가 중국 경제 발전의 속도를 늦추는 요인으로도 지목될 정도다.

특히나 이번 비축 돈육 경매는 중화인민공화국 창건 70주년을 앞두고 일주일 가량 연휴가 시작되는 것에 발맞춰 민심을 다독이는 효과까지 노리고 있는 것으로 방송은 풀이했다. 일부에서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홍콩 사태보다 돼지고기값을 안정시키는 것이 급선무라고 지적하기도 한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지난 11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시내 한 시장의 정육점을 찾은 고객들이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베이징 AP 연합뉴스

▲ 지난 11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시내 한 시장의 정육점을 찾은 고객들이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베이징 AP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