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여성, 원정 출산 조직 꾸린 혐의 인정하고 “85만 달러 포기”

입력 : ㅣ 수정 : 2019-09-19 09: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국내에서도 야당 원내대표의 원정 출산 의혹이 불거져 연일 시끄러운 가운데 한 중국 여성이 원정 출산 조직을 꾸려 운영한 혐의로 유죄를 인정했다.

리동위안이란 이름의 이 여성은 미국 현지에서 아이를 낳으면 미국 국적을 취득할 수 있는 점을 악용해 부유한 중국 가정에 접근해 까다로운 미국 이민 규정을 빠져나가는 방법을 교육하고 어떻게 하면 임신한 사실을 숨길 수 있는지까지 일러줬다는 것이 검찰의 기소 내용이다.

캘리포니아주에 사는 그녀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You Win USA Vacation Services’란 이름의 회사를 차려 중국인들과 심지어 정부 관리들에게 아이를 미국에서 낳을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고 일인당 4만 달러에서 8만 달러까지 전신환으로 모두 300만 달러 이상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고 영국 BBC가 18일(현지시간) 전했다. 오는 12월 선고 재판이 열리는데 유죄가 인정되면 징역 15년형까지 선고될 수 있다.

그녀의 회사는 홈페이지를 통해 500명 이상의 고객을 관리하고 있으며 미국 국적은 “가장 매력적인 국적”이며 “미국 정부의 일자리를 구하는 데 최우선 사항”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리동위안은 중국에서 먼저 하와이주로 비행기로 가는 것이 미국 세관을 통과하기가 훨씬 쉽다며 하와이에서 로스앤젤레스(LA)로 가면 그곳에 아파트를 얻어 체류하도록 주선하겠다고 광고했다.

이와 관련, 18일 국내 인터넷에서는 LA 주재 한국 총영사관과 가까운 한 산후조리원이 야당 원내 대표가 원정 출산을 위해 머무른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며 산후조리원이 있던 주택가 사진이 공개돼 화제가 됐다. 산후조리원으로 쓰였던 것으로 추정되는 건물이 그저 평범한 주택처럼 보였던 것도 이채로웠다.

리동위안은 중국 주재 미국 영사관에서 실시하는 인터뷰 면접을 어떻게 하면 잘할 수 있는지, 2주만 미국 체류 비자를 받을 수 있도록 체류 목적을 둘러대는 방법까지 조언했다. 하지만 그녀의 고객들은 길게는 석달까지 체류 기간을 늘려 아이를 낳았다.

리동위안에게는 이민 사기 음모에다 비자 위조 혐의가 주어졌다. 그녀는 연방 당국과의 플리바겐(형량 거래) 과정에 50만 달러 이상 나가는 집과 여러 대의 메르세데스 벤츠 승용차 등 85만 달러 자산을 포기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사실 미국에 원정 출산하는 일 자체는 불법은 아닌 반면, 비자 위조는 명백한 사기에 해당한다. 연방 당국은 리동위안이 미국에서 아이를 낳는 일의 혜택을 광고하고 가족 구성원의 이민 자격을 얻는 데 도움을 준 행위 등이 처벌받아 마땅하다고 보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아이를 그곳에서 낳았다는 이유 만으로 미국 국적을 부여하는 것에 대해 납득하지 못하겠다는 주장을 여러 차례 펼친 바 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