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하이킹 중 추락, 다리 부러져 이틀 동안 3㎞ 기어나와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16: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리즈번 AFP 연합뉴스

▲ 브리즈번 AFP 연합뉴스

영화 ‘레버넌트’를 보면 레오나르도 디캐프리오가 곰에게 물려 부상을 당한 뒤 온몸을 끌고 기어가 계곡 물을 마시는 장면이 나온다.

호주의 50대 남성이 폭포에서 떨어져 다리가 부러진 상태로도 이틀 동안 기어 나와 구조됐다고 영국 BBC가 18일 전했다. 닐 파커(54)는 전날 브리즈번의 병원 침상에 누운 채로 취재진과 만나 지난 15일 혼자서 브리즈번 외곽의 네보 산에 하이킹을 떠났다가 6m 폭포 아래로 추락했다고 털어놓았다. 손목도 부러지고 다리는 “절반으로 꺾였다”고 했다.

전화도 잃어버려 그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은 눈에 띌 만한 장소로 기어 나가는 것뿐이었다. 마침내 구조대가 발견해 목숨을 구했지만 그 여정은 기가 막히게 느렸다. “1m쯤 가고 그 다음은 1m반, 그쯤 가면 멈추고 쉬어야 했다. 스스로도 믿을 수가 없다. 3㎞뿐이었다. 이틀 걸려 3㎞를 이동했다. 결코 난 거기 가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하기도 했다”고 털어놓았다.

출발할 때 3시간 정도 하이킹만 하고 돌아올 생각이었다. 길의 자갈 하나를 잘못 밟아 미끄러졌는데 폭포 아래로 떨어지며 바위에 긁히면서 상처가 많이 생겼다. 관목 하이킹에 경험이 많아 그는 반창고와 응급약 등을 갖고 있어서 치료도 하고 스틱을 다친 다리에 부목처럼 붙이기도 했다. 진통제도 갖고 있었으며 물도 가까이 있었고, 견과류와 사탕, 에너지바도 갖고 있었다.

그는 “다리를 끌어야 했다. 무척 무거웠다. 돌을 넘어가려면 팔꿈치나 어깨를 써야 했다. 진짜 힘겨웠다”고 털어놓았다. 그래도 계속 몸을 끌고 앞으로 나아가게 만든 것은 역시 가족의 힘이었다고 했다. “아이들과 함께 있고 싶은 생각뿐이었다.”

마침내 이틀 뒤인 지난 17일 헬리콥터 조종사의 눈에 띄었고 들것에 실린 채로 끌어올려져 구조됐다. 정형외과 전문의 니콜라 워드는 호주 ABC 인터뷰를 통해 파커의 상태에 대해 “완전히 좋다”면서 “두 다리 관절이 부러지고도 이렇게 생존했다는 얘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 하지만 완전 회복하려면 적어도 8주는 걸리겠다”고 말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