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러시아에서 양 150여마리를 수입하려는 이유는?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15: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북제재 피하고 돼지 대체용으로 육성하려는 듯”
양떼의 모습. 서울신문 DB

▲ 양떼의 모습.
서울신문 DB

북한이 지난 6월 러시아에 양 150여마리를 구매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8일 보도했다.

북한은 지난 6월 러시아 중남부 알타이 변강주 정부에 번식용 양 154마리를 사겠다는 구매의향서를 제출했다. 북한이 알타이 변강주로부터 양을 구매하겠다고 밝힌 것은 처음이다.

한반도 전문가인 안드레이 란코프 국민대 교수는 RFA에 “북한이 러시아에서 양을 수입하는 것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위반은 아니다. 양이나 소 같은 식량과 비료는 대북제재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북한에 수출할 수 있다”고 전했다. 란코프 교수는 “북한이 지난 5월 발병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때문에 돼지의 대체가축으로 양을 구매하려고 할 가능성도 있다”고 추정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